[시청률IS] '하나뿐인 내편' 44.6%로 자체 최고 경신

    [시청률IS] '하나뿐인 내편' 44.6%로 자체 최고 경신

    [일간스포츠] 입력 2019.02.25 07:0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하나뿐인 내편'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24일 방송된 KBS 2TV 주말극 '하나뿐인 내편'은 1부 39.7% 2부 44.6%를 기록했다. (닐슨 코리아, 전국 가구 기준) 지난 방송분(39.3%)보다 5.3% 포인트 상승했다. 기존 자체 최고 기록(42.6%)을 넘으며 신기록을 썼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수종(강수일)이 아닌 노숙자가 진범이라는 게 밝혀졌고, 최수종 역시 노숙자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정재순(박금병)의 치매가 심해져 유이(김도란)가 돌봐주기로 했고 이장우(왕대륙)는 유이와 재결합하겠다고 선언했다. 박성훈(장고래)은 건강이 안 좋아져 쓰러졌고, 간 기능에 이상이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하나뿐인 내편'은 28년 만에 나타난 친부로 인해 인생이 꼬여버린 한 여자와 정체를 숨겨야만 했던 그녀의 아버지가 '세상 단 하나뿐인 내편'을 만나며 삶의 희망을 되찾아가는 드라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