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내사랑 치유기' 소유진, 마지막까지 열일했다

    [종영] '내사랑 치유기' 소유진, 마지막까지 열일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9.03.04 06:5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내사랑 치유기' 소유진이 마지막까지 열일하며 마침표를 찍었다. 연정훈과의 사랑이 이뤄지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3일 종영된 MBC 주말극 '내사랑 치유기'에는 소유진(임치우)과 연정훈(최진유)이 1년 만에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지만, 가족들의 반대로 이별했던 터. 

    그러나 마음은 변함이 없었다. 서로를 기다렸고 애틋한 마음을 보였다. 결국, 두 사람은 피가 섞이지 않은 남매관계에서 연인이 됐다. 키스로 마음을 확인했다. 

    소유진은 극 중 착한 딸이자 며느리이자 아내이고 싶었던 원더우먼 임치유 역을 소화했다. 초반엔 박준금(김이복)의 갖은 시집살이로 눈물 마를 날이 없었다. 남편 윤종훈(박완승)은 철부지였다. 

    힘겨운 삶을 긍정적인 에너지로 이겨냈다. 소유진표 비타민 같은 미소와 에너지가 임치유란 캐릭터를 만나 시너지를 발휘, 시청자들이 응원하게 만들었다. 

    중, 후반부까지 더딘 고구마 전개로 답답함을 호소하게 한 점이 아쉬우나 소유진의 연기와 에너지가 이를 채웠다. 연정훈과의 케미나 윤종훈과의 케미 역시 잘 어우러져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