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볼리그] '최강자'에 도전장 던지는 SK 핸드볼 남매들

    [핸드볼리그] '최강자'에 도전장 던지는 SK 핸드볼 남매들

    [일간스포츠] 입력 2019.03.27 06:00 수정 2019.03.27 06: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남은 정규시즌 동안 1위 자리를 노리는 SK슈가글라이더즈와 SK호크스. 대한핸드볼협회 제공

    남은 정규시즌 동안 1위 자리를 노리는 SK슈가글라이더즈와 SK호크스. 대한핸드볼협회 제공


    SK 남녀 핸드볼팀이 나란히 대권에 도전장을 던지고 있다. 대한핸드볼협회 회장사의 전폭 지원을 받는 남매 구단으로 실력도, 각오도 단단하다.

    여자부 SK슈가글라이더즈는 지난 25일 마산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 핸드볼 코리아리그 경남개발공사와 경기에서 28-25로 승리하면서 최소 2위 자리를 확보했다. 골키퍼 용세라(16세이브·방어율 47%)가 특급 활약으로 상대의 슛 공세를 막아 내는 동안, 유소정(8골·6어시스트)과 김선화(7골·1어시스트)가 공격을 주도하면서 중요한 승리를 따냈다.

    이로써 '디펜딩 챔피언' SK슈가글라이더즈는 꾸준히 선두를 지키고 있는 '어벤져스' 부산시설공단을 승점 1점 차로 바짝 추격하게 됐다. 극적인 막판 뒤집기를 노려 볼 수 있는 격차다.

    8개 팀 가운데 절반이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 여자부는 이미 지난 23일 컬러풀대구가 탈락하면서 4강의 주인공이 모두 정해졌다. 부산시설공단·SK슈가글라이더즈·삼척시청·인천시청이다. SK슈가글라이더즈는 포스트시즌 티켓을 여유 있게 확보한 것은 물론이고 다른 팀들과 치열한 2위 전쟁에서 최종 승자가 돼 기세등등하다.

    이제 2위 자리를 확보한 채 정상까지 노린다. 현재 부산시설공단과 SK슈가글라이더즈는 나란히 2경기씩 남겨 놓았다. 양 팀의 맞대결은 끝났다. 부산시설공단은 서울시청·인천시청과 맞붙고 SK슈가글라이더즈는 컬러풀대구와 인천시청이 마지막 상대다. 서로 다른 팀과 대결을 펼친 결과에 따라 최종 순위가 결정되는 셈이다.

    남자부 SK호크스는 살얼음판 같은 2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24일 '고춧가루 부대' 상무피닉스를 22-20으로 꺾고 2위 자리를 지키는 데 성공했다. 뒤를 바짝 쫓아 온 인천도시공사가 25일 충남체육회를 이겨 승점(21점)에서 동률을 이뤘지만, 양 팀의 상대 전적에서 SK호크스가 2승1패로 앞서 단독 2위 자리를 수성했다.

    이제 정규 리그에서 SK호크스에 남은 경기는 세 게임. 그 가운데 중요한 일전도 포함돼 있다. 오는 30일 대구시민구장에서 열리는 두산과 '마지막 승부'다. 이 경기는 남자부 최강 두산이 사상 최초로 전승에 도전하는 데 가장 큰 고비로 꼽힌다. SK호크스는 두산이라는 골리앗에 다윗처럼 끊임없이 돌을 던져 왔기에 더 그렇다. 지난 시즌 두산의 전승을 첫 판부터 저지한 팀도 바로 SK호크스였다.

    올 시즌부터 SK호크스 지휘봉을 잡은 황보승일 감독은 시즌 개막에 앞서 "남자부에선 두산이 독주 중이고, 확실히 강하다"면서도 "다른 팀에는 한 번 질지언정 두산 독주는 막아 보겠다. 사랑하는 윤경신 두산 감독님을 잡으러 가겠다"고 재치 있는 출사표를 던진 바 있다.

    이제 남은 기회는 한 번뿐이다. 다가오는 두산전은 한 팀의 전승을 저지하려는 남자 핸드볼의 자존심이 걸려 있을 뿐 아니라, SK호크스의 2위 자리를 지켜 내는 데도 무척 중요한 일전이다. 두산과 챔피언결정전에서 만나게 될 경우를 대비해서라도 좋은 결과를 이끌어 내는 것이 최선이다.

    남은 정규 리그와 포스트시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기 위해 마지막 힘을 쏟아붓는 두 팀. SK 핸드볼 남매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지에 리그 관심이 모인다.
     
    배영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