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킴 측 ”미국에서 학업 중, 빠른 시일 내에 귀국” [전문]

    로이킴 측 ”미국에서 학업 중, 빠른 시일 내에 귀국” [전문]

    [일간스포츠] 입력 2019.04.03 12:0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가수 로이킴이 정준영 카톡방 사태의 참고인 자격으로 경찰 조사를 받는다.

    3일 로이킴 소속사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는 "로이킴은 현재 미국에서 학업 중이나 빠른 시일 내에 귀국해 조사받을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 중입니다. 또한, 필요한 조사에 성실히 임할 계획입니다"라고 말했다. 조사 일정에 대한 내용은 함구했다.

    로이킴은 정준영이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카톡방 멤버로 지목돼, 지난 2일 경찰은 "참고인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정준영과 함께 예능 프로그램을 촬영한 슈퍼주니어 강인, 모델 이철우, 2AM 정진운 등도 참고인 자격으로 불렀다. 일부는 조사를 이미 받았다.

    다음은 로이킴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가수 로이킴 관련 공식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로이킴은 현재 미국에서 학업 중이나 빠른 시일 내에 귀국해 조사받을 수 있도록 일정을 조율 중입니다. 또한, 필요한 조사에 성실히 임할 계획입니다.
    감사합니다.
    황지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