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얼마예요' 측 ”로버트 할리, 남은 촬영분량+출연계획無”[공식]

    TV조선 '얼마예요' 측 ”로버트 할리, 남은 촬영분량+출연계획無”[공식]

    [일간스포츠] 입력 2019.04.09 10:4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얼마예요' 측이 로버트 할리(하일)와 관련해 '하차' 입장을 밝혔다.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얼마예요' 측은 9일 일간스포츠에 "로버트 할리의 남은 촬영 분량은 없다. 앞으로 출연할 계획 역시 없다"고 밝혔다. 

    로버트 할리가 출연했던 VOD 방송분에 대해선 "최대한 로버트 할리의 분량을 편집한 후 다시 게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외국인 1호 방송인' 로버트 할리는 지난 8일 오후 4시 10분께 서울시 강서구의 한 주차장에서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최근 마약 특별단속을 벌이는 과정 속 로버트 할리가 인터넷을 통해 필로폰을 구입한 것을 발견했다. 경찰 조사에서 일부 혐의에 대해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버트 할리는 "죄송합니다"란 말을 남긴 채 경찰서 유치장으로 압송됐다. 

    MBC '라디오스타'의 경우 내일(10일) 방송을 앞두고 있다. 이날 방송분엔 배우 차태현의 공석을 대신해 가수 하하가 스페셜 MC로 출연하고, 엑소 첸과 로버트 할리, MC 딩동, 의사 여에스더가 게스트로 나선다. 

    '라디오스타' 측은 "이미 녹화가 끝나고 편집을 마친 상태에서 불미스러운 상황이 발생했다. 제작진은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중대사안이라는 점과 연예인 마약 사건에 대한 시청자들의 정서를 고려해 방송 전까지 로버트 할리 관련 내용과 출연 장면을 최대한 편집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