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IS] '트로트 父子' 태진아X강남, 따뜻한 봄날 수월하게 한 끼 도전 성공 (한끼줍쇼)

    [리뷰IS] '트로트 父子' 태진아X강남, 따뜻한 봄날 수월하게 한 끼 도전 성공 (한끼줍쇼)

    [일간스포츠] 입력 2019.04.18 06:50 수정 2019.04.18 06:5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한끼줍쇼' 트로트 父子 태진아X강남이 한 끼 도전에 성공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가수 태진아, 강남이 밥동무로 출연해 강남구 자곡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규동형제는 서울 석촌호수에서 이벤트 공연에 나선 태진아, 강남과 만남을 가졌다. 무대가 끝난 후 자곡동으로 향하던 네 사람. 이경규는 "예전에 영화 '복면달호' 촬영할 때 의상을 협찬해 주셨다. 그때 장롱을 여는 순간 빨주노초파남보 색색깔에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에 태진아는 "요새는 강남이가 다 갖다 입는다. 자켓, 구두, 바지, 와이셔츠 등 다 내꺼다"라며 "요즘 옷이 빵빵하게 꽉 끼는데 (이)상화 때문이다"라고 털어놨다.

    현재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이상화와 공개 열애 중인 강남. 그는 태진아의 폭로에 "얘기 안 하기로 하지 않았냐. 이럴까봐 어제 못 잤다"며 투덜거렸다. 태진아는 아랑곳하지 않고 "예전에 방송에서 강남이가 친구(이상화)를 데리고 왔는데 그때 느낌이 왔다. 그 이후에 역술인을 찾아갔느데 '정말 엿 같이 끊을 수 없는 사이'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경규는 "예전에 '힐링캠프'에 이상화 선수가 출연했었다. 그때이상화 씨를 쳐다보는데 자꾸 강남 얼굴이 떠오르더라"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강호동은 "태진아 하면 비, 강남 등 후배 가수들과의 듀엣으로 유명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강남은 "요즘 제가 쭉쭉 빨리고(?) 있다"라며 농담을 던졌다. 발끈한 태진아는 "오히려 내가 그렇다. 계약서도 안 썼고 수입도 0:10으로 강남이 다 가져간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어 강호동은 "경규 형님에게 '방송 선배 중 존경하는 선배'를 물어보니 태진아 형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이경규는 "(태진아와) 녹화하면 피곤하지가 않다. 에너지가 생긴다"고 칭찬했다. 이를 들은 강남은 "경규 형님이랑 '정글의 법칙' 함께 촬영했을 때 '(태진아가) 만나면 현금 준다고 좋아했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네 사람은 강호동-태진아, 이경규-강남으로 나눠 본격적인 한 끼에 도전했다. 가장 먼저 태진아가 띵동에 도전했다. 잠시 고민하던 집주인 어머니는 "남편에게 물어보겠다"고 한 후 문을 열어줬다. 간단한 인사를 나누던 집주인 아버님은 하와이에 거주하는 친구를 언급하며 태진아를 반겼다. 알고보니 태진아와 절친한 지인의 친구였던 것. 깜짝 놀란 태진아는 "같이 하와이 얘기도 하고 식사도 하자"라며 적극 어필했고, 한 끼 도전에 성공했다.

    집으로 들어간 태진아는 집주인 아버님과 대화를 시작했다. 친근하게 손녀 '채린이'에 대한 일화를 밝히던 아버님의 얘기에 태진아와 강호동은 궁금증을 드러냈다. '채린이'의 정체는 그룹 2NE1 출신의 CL(씨엘)로 한 끼 줄집은 씨엘 외할아버지의 집이었다. 연속된 우연에 태진아와 강호동은 반가움을 감추지 못하며 화기애애한 대화를 나눴다.

    강호동과 태진아가 따뜻한 집밥과 함께 즐거운 대화를 나누는 동안 강남과 이경규는 한 끼 도전을 이어갔지만 대부분 부재중이거나 식사를 마친 상태였다. 쉽지 않은 상황에 강남은 "어렵다. 우리가 계속 아무도 없는 집에 도전하는 것 아니냐"라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때, 예쁜 주택의 문을 두드린 이경규와 강남은 아직 식사 전인 집주인 어머님에게 적극적으로 어필했다. 강아지가 있어 어렵다는 얘기에 이경규는 "제가 집에 불독 8마리를 키운다. 강아지 전문이다"라고 말했고, 강남은 밥을 아직 안 했다는 말에 "2시간도 기다릴 수 있다"고 설득했다. 인상 좋은 어머님의 수락에 이경규와 강남은 집 구경에 이어 맛있는 식사까지 즐겼다. 식사를 하던 강남은 "집도 너무 좋고 옷까지 빌려 입어 내 집 같은 느낌이다. 시즌 2엔 한 끼 얻어먹는 것 포함해서 숙박까지 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2015년 트로트곡 '전통시장'으로 듀엣을 결성한 강남-태진아는 지난해 3월 세번째 듀엣곡 '장지기장'을 발표했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