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걸그룹 헬로비너스, 결국 해체…7년 활동 마침표

    [단독] 걸그룹 헬로비너스, 결국 해체…7년 활동 마침표

    [일간스포츠] 입력 2019.04.18 07:50 수정 2019.04.18 10:4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그룹 헬로비너스가 '마의 7년'에서 해체를 결정했다.

    18일 관계자에 따르면 헬로비너스 멤버들은 각자 원하는 배우 혹은 가수의 길을 가는 것에 동의했다. 2012년 데뷔해 오는 5월 재계약을 앞두고 그룹 활동에 마침표를 찍게 됐다.

    헬로비너스는 판타지오와 플레디스 합작 그룹으로 2012년 시작했다가 플레디스 소속의 윤조, 유아라가 탈퇴하고 2014년부터 앨리스, 나라, 라임, 유영, 서영, 여름까지 6인조로 활동을 펼쳐왔다. 섹시 컨셉트로 바꿔 '끈적끈적' '위글위글'로 인기몰이했지만 기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해체를 맞게 됐다. 이들의 마지막 완전체 곡은 2017년 1월 '미스테리어스'다.

    그룹 활동으론 주목받지 못했지만 개인 활동에선 두각을 냈다. 나라는 예능과 광고를 찍으며 스타성을 입증했고 유영은 최근 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 캐스팅됐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