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21일 밀워키전 선발 복귀 확정

    류현진 21일 밀워키전 선발 복귀 확정

    [일간스포츠] 입력 2019.04.19 11: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류현진(32·LA 다저스)이 21일 밀워키전에서 선발 복귀전을 갖는다.

    MLB닷컴은 19일 '류현진이 오는 21일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밀워키 브루어스와 벌이는 2019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한다'고 전했다.

    지난 9일 세인트루이스전에 선발 등판한 뒤 왼쪽 사타구니에 미세한 통증을 느껴 1⅔이닝(2피안타 2실점)만 던지고 자진 강판한 류현진은 11일 만에 다시 마운드에 선다. 당시 류현진은 "지난해와는 느낌이 무척 다르다. 지난해(5월 3일)에는 통증을 느꼈을 때 '심각한 부상이다'라고 생각했다. 이번에는 부상을 방지하고자 마운드를 내려왔다. 지난해와는 완전히 다른 상황"이라고 말했다.

    류현진은 지난 16일 불펜 투구에서 44개의 공을 던졌고, 19일에도 가볍게 불펜 피칭을 하며 복귀 준비를 마쳤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재활 등판 일정 없이 복귀하는 류현진에 대해 "치료에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지 않으며, 복귀가 더 늦어지면 예리함에 영향이 갈 수 있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21일 밀워키 전에서 90~100개의 공을 던질 것으로 예상된다. 류현진은 올 시즌 2승무패 평균자책점 3.07로 초반 좋은 모습을 선보여왔다.

    류현진의 복귀로 다저스 선발 로테이션에 변화가 생겼다. 다저스는 당초 21일 클레이튼 커쇼, 22일 마에다 켄타가 선발 등판 예정이었는데 류현진이 돌아오면서 커쇼가 22일, 켄타는 24일 시카코 컵스전에 등판이 예상되고 있다. 
     
    이형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