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벌거벗은 임금님=유승우…우왕 100대 가왕결정전 진출

    '복면가왕' 벌거벗은 임금님=유승우…우왕 100대 가왕결정전 진출

    [일간스포츠] 입력 2019.04.21 18:16 수정 2019.04.21 18:1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복면가왕' 벌거벗은 임금님의 정체는 가수 유승우였다. 

    21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는 3연승이자 '100대 가왕' 자리에 도전하는 걸리버와 그에게 도전장을 내민 4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3라운드 무대는 벌거벗은 임금님과 우왕이 꾸몄다. 벌거벗은 임금님은 김광석의 '거리에서'를 감미롭게 소화했다. 절제하듯 꾹꾹 담은 감정이 더 사무치게 밀려와 애절함을 극대화 했다. 

    우왕은 플라워의 '크라잉'을 선곡했다. 낮은 중저음으로 노래를 시작했다. 단단한 목소리가 점점 부드럽게 퍼져 나갔다. 절절하게 전해지는 한 남자의 마음이 인상적이었다. 고음은 폭발적이었다.  

    이 무대를 지켜본 걸리버는 "벌거벗은 임금님은 숨이 막힐 정도로 섬세한 무대였다. 우왕은 올리버 이즈 크라잉이었다. 노래를 잘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각오를 다졌다. 

    연예인 평가단 유영석은 "벌거벗은 임금님은 섬세하게 풀어나가는 방식으로 노래를 부른다. 포크 음악을 색다르게 불러줬다. 트렌디한 감성이 돋보였다. 우왕은 벽을 뚫을 기세다. 몰아치는 고음을 보여줬다. 소리의 강약 조절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뮤지는 "우왕의 진짜 목소리가 전해져 마음을 울렸다. 벌거벗은 임금님은 미성이고 나이가 좀 어린 것 같다. 정말 좋아하는 노래였던 것 같다. 얼마나 이 노래를 사랑하는지 잘 묻어났다. 해석이 좋았다"고 설명했다.

    이 대결의 승자는 우왕이었다. 패한 벌거벗은 임금님의 정체는 유승우였다. 우왕이 가왕 결정전에 진출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