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③] '걸캅스' 라미란 ”평점 테러? 관심 가져줘 고맙다”

    [인터뷰③] '걸캅스' 라미란 ”평점 테러? 관심 가져줘 고맙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9.05.03 12:3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영화 '걸캅스'의 라미란이 개봉 전 일각의 평점 테러에 대해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걸캅스(정다원 감독)' 개봉을 앞둔 라미란은 3일 오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평점 테러도 고맙다. 보고 다시 말해달라고 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스토리나 사건 흐름이 상상하기 쉬운 이야기지만 힘이 없던 인물이 어떻게 사건을 헤쳐나가 결말에 도달하는지 그 과정을 보는 재미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범죄에 대한 묘사 같은 것들도 자극적이지 않다. 연령층을 낮춰 어린 친구들에게도 열려있는 영화"라고 덧붙였다. 

    '걸캅스'는 48시간 후 업로드가 예고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발생하고 경찰마저 포기한 사건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뭉친 걸크러시 콤비의 비공식 수사를 그린 영화. '장기왕: 가락시장 레볼루션'(2016)으로 호평받은 정다원 감독의 신작이다. 라미란은 극중 전직 전설의 형사 미영 역을 맡았다. 이성경, 윤상현, 수영, 염혜란 등과 호흡을 맞췄다. 오는 9일 개봉.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사진=CJ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