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범', 7월 개봉 확정..송새벽X유선 추적 스릴러

    '진범', 7월 개봉 확정..송새벽X유선 추적 스릴러

    [일간스포츠] 입력 2019.05.29 07:58 수정 2019.05.29 07:5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영화 '진범(고정욱 감독)'이 오는 7월 개봉을 확정했다. 

    '진범'은 피해자의 남편 영훈(송새벽)과 용의자의 아내 다연(유선)이 마지막 공판을 앞두고 서로를 향한 의심을 숨긴 채 함께 그날 밤의 진실을 찾기 위한 공조를 그린 추적 스릴러. 7월 개봉을 확정하며 29일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송새벽이 아내를 잃은 영훈 역을 맡아 시선을 모은다.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가진 천의 얼굴로 관객들을 사로잡아온 그는 '진범'을 통해 아내가 죽은 그날 밤을 재현해가며 진실을 찾아가는 영훈의 치열하고 강렬한 감정선을 고스란히 펼쳐 보일 전망이다. 

    사건의 용의자가 된 남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아내 다연 역은 배우 유선이 활약을 예고해 기대를 더한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활발하게 오가며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 유선이 또 한 번 펼칠 연기에 예비 관객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것. 

    또한 단편 데뷔작인 '독개구리'로 미쟝센 영화제와 부천영화제에서 평단과 관객을 사로잡은 고정욱 감독과 '마녀', '숨바꼭질', '해빙' 등 유수의 스릴러 작품을 탄생시킨 제작진이 합세해 극의 완성도를 높일 전망이다.

    이번에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커져가는 의심 속에서도 진실을 밝히기 위한 공조를 멈출 수 없는 피해자의 남편 영훈과 용의자의 아내 다연의 모습을 담아내 시선을 사로잡는다. 등을 돌린 채 각자 다른 곳을 바라보고 있는 이들의 모습에서 서로 다른 목적을 향한 위험한 공조를 예상케 하는 것. 더욱이 ‘아내가 살해당했다’, ‘남편이 용의자가 되었다’라는 카피는 두 사람의 아이러니한 만남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숨길 수 없는 의심의 시작’이라는 카피는 진실을 파헤칠수록 혼란스러운 상황을 마주하게 되는 복잡한 심리를 묘사하며 두 인물이 밀고 당기는 강렬한 스릴을 암시한다. 

    '진범'은 오는 7월 개봉 예정이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