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 의상 둘러싼 네티즌 왈가왈부 이틀째…완벽 코스프레vs선정적

    조현 의상 둘러싼 네티즌 왈가왈부 이틀째…완벽 코스프레vs선정적

    [일간스포츠] 입력 2019.06.18 07:4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그룹 베리굿 멤버 조현의 의상을 두고 네티즌의 설전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조현은 17일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 센터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 돌림픽 2019 : 골든카드’ 행사에 참석하며 주최측과 상의 해 준비된 의상을 입었다. 게임 행사인 만큼 '리그 오브 레전드'에 등장하는 구미호 캐릭터 '아리'를 코스프레한 의상으로 포토월을 뜨겁게 달궜다.

    행사 이후 조현은 온라인 검색어를 장악하며 네티즌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이벤트 성격에 맞춘 코스프레가 완벽했다는 반응이 있는가 하면 노출이 다소 심해 불편했다는 지적도 있다. 네티즌 왈가왈부가 이틀째 계속되는 가운데 조현은 그룹 활동 이상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모양새다.

    2016년 그룹 베리굿에 합류해 서브 래퍼로 활동 중인 조현은 '힘을 내', '헬로(Hello)', '비비디바비디부', '사랑해요', '풋사과' 등 수많은 곡을 내고 활동을 펼쳐왔다. 파격 의상으로 주목받은 조현이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