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하 쾌투+정수빈 결승타' 두산, NC 꺾고 3연승

    '이영하 쾌투+정수빈 결승타' 두산, NC 꺾고 3연승

    [일간스포츠] 입력 2019.06.19 21:1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두산이 3연승을 거뒀다.
     
    두산은 1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NC와의 주중 3연전 두 번째 경기에서 1-0로 승리했다. 선발투수 이영하가 6⅓이닝 동안 실점 없이 상대 타선을 막아냈다. 타선의 지원이 1점에 그쳤지만 잘 버텨내며 시즌 9승을 거뒀다.
     
    2회까지는 상대 선발 드류 루친스키를 공략하지 못했따. 그러나 3회 공격에서 선두타자 오재일이 1루 선상 강습 타구로 출루에 성공했고, 벤치가 앤드런 작전을 건 덕분에 후속타자 류지혁의 1루수 정면 타구에도 진루를 할 수 있었다. 9번 타자 김재호가 우측, 후속 정수빈이 좌측에 안타를 생산하며 1득점 했다. 연속 안타를 친 두 타자 모두 가벼운 스윙으로 득점을 만들어냈다.
     
    이영하는 4회부터 계속 위기에 놓였다. 그러나 실점은 없었다.
     
    4회초에는 1사 뒤 박민우에게 볼넷을 내줬고, 2사 1루에서는 모창민에게 내야 안타를 맞았다. 그러나 박석민을 범타 처리했다. 5회는 선두타자 이원재에게 우전 2루타를 맞았지만, 후속 타자의 번트 타구를 포수 박세혁이 잡은 뒤 정확한 3루 송구로 주자를 아웃시켰다. 1루 주자 권희동에게 도루를 허용하며 다시 득점권 위기에 놓였지만 후속 두 타자를 모두 범타 처리하며 무실점을 이어갔다. 6회는 2사 뒤 연속 안타를 맞고 2·3루에 놓였지만 다시 박석민을 범타 처리했다.
     
    구원 김승회의 역할도 좋았다. 이영하가 1사 뒤 권희동에게 볼넷을 허용한 상황에서 마운드에 올랐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지난 주에도 견고한 연결고리 역할로 활약한 베테랑 투수를 투입했다. 포수의 폭투로 대주자 최승민의 2루 진루를 내줬지만, 12구 승부 끝에 손시헌을 1루 뜬공으로 잡아냈고, 후속 이상호까지 2루 땅볼로 아웃시켰다. 1-0 리드와 이영하의 승리 요건을 지켜냈다.
     
    두산은 이후 함덕주가 8회를 실점 없이 막았고, 최근 마지막투수로 나서고 있는 이형범도 친정팀을 상대로 무실점 투구를 하며 리드를 지켜냈다.
     
     
    잠실=안희수 기자 An.heesoo@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