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형 감독 ”유희관 침착하게 잘 던져, 타선도 칭찬”

    김태형 감독 ”유희관 침착하게 잘 던져, 타선도 칭찬”

    [일간스포츠] 입력 2019.07.11 22:0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두산이 최근 3연승과 동시에 LG전 3연승을 달렸다.

    두산은 11일 LG의 홈 경기로 열린 시즌 11번째 맞대결에서 8-4로 이겼다. 2위 두산은 최근 3연승을 달렸다. 이번 시즌 LG와의 상대 전적에선 8승3패로 최소 동률을 확보했다.

    두산 선발 투수 유희관은 6이닝 9피안타 4실점(3자책)을 기록했으나 타선의 지원 속에 시즌 6승(6패)째를 거뒀다. LG전에서 최근 3연패를 탈출하는 동시에 개인 최근 3연승으로 기분 좋은 승리를 추가했다.

    두산은 4-4 동점이던 7회 선두타자 박세혁이 안타 뒤 포일로 2루까지 진루했고, 허경민의 결승 적시타가 나왔다. 또 1사 3루에선 박건우가 6-4를 만드는 1타점 희생플라이를 쳤다. 9회초 두 점을 추가해 승기를 굳혔다.

    타선에선 리드오프 박건우가 3타수 2안타 4타점을 쓸어담았다. 오재일이 2타점, 8~9번 허경민·정수빈이 1타점씩 보탰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중요하고 어려운 경기였는데 유희관이 침착하게 잘 던졌다. 이어 나온 박치국도 2이닝을 효과적으로 잘 막아줬다"며 "찬스 때마다 집중력 있게 점수를 만들어낸 타선도 칭찬하고 싶다"고 말했다.
     
    잠실=이형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