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강기영 ”결혼 전엔 투쟁, 결혼 후엔 순종 사명감 생겨”

    '열여덟의 순간' 강기영 ”결혼 전엔 투쟁, 결혼 후엔 순종 사명감 생겨”

    [일간스포츠] 입력 2019.07.22 15:0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열여덟의 순간' 강기영이 결혼 전과 후의 다른 점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언주로에 위치한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JTBC 새 월화극 '열여덟의 순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 심나연 감독이 참석했다. 

    강기영은 결혼 후 첫 드라마로 '열여덟의 순간'을 택했다. 지난 5월 결혼해 달콤한 신혼을 보내고 있는 상황. "따끈따끈한 새신랑이다. 결혼 전엔 투쟁이었다면 결혼 이후엔 순종이다. 현장에서도 예전엔 좀 질렸다면 이젠 정말 일로서 열심히 해서 시청자들에게 다가가야 할 것 같다. 그래야 더 많은 작품을 할 수 있겠다는 사명감이 생겼다"고 재치 발언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열여덟의 순간' 제작발표회 MC로 나선 개그우먼 박지선이 "가장의 무게가 느껴진다"고 덧붙여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물이다. 사소한 일에도 감정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열여덟, 누구에게나 스쳐 지나갔을 법한 순간을 리얼하고 깊숙하게 담아내 풋풋한 감성과 진한 공감을 선사한다. 오늘(22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박세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