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측 ”두 아들 미국서 자라 병역 잘 모른다” 한국 국적 포기 논란 해명

    추신수 측 ”두 아들 미국서 자라 병역 잘 모른다” 한국 국적 포기 논란 해명

    [일간스포츠] 입력 2019.08.06 07:4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추신수 선수. [연합뉴스]

    추신수 선수. [연합뉴스]

    미국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 소속 추신수(37)의 두 아들이 대한민국 국적을 포기한 것과 관련해 추신수 측은 "두 아들의 의견을 존중한 결정"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추신수 국내 에이전트인 갤럭시아 SM 송재우 이사는 5일 한국일보와의 통화를 통해 추신수와 그의 두 아들이 이번 결정을 내리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송 이사에 따르면 추신수는 지난해 큰 아들(14), 작은 아들(10)과 향후 진로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며 "나중에 크면 한국에서 살 생각이 있느냐"고 거듭 물었다. 이에 아들들은 "한국도 좋지만, 한국에 대해 아는 게 많지 않다. 미국에서 살고 싶다" 대답했고, 추신수는 고민 끝에 두 아들의 의견을 존중해 결정한 것이라는 게 송 이사의 설명이다.
     
    추신수의 장남과 차남은 미국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장남은 추신수가 시애틀 매리너스 산하 마이너리그팀에서 뛰던 2005년, 차남은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활동하던 2009년 미국에서 태어났다. 이후 미국에서 자랐으며 한국에는 1년에 한 번 부모를 따라 한 달가량 체류하는 정도라고 한국일보는 전했다.
     
    송 이사는 "아이들이 어리고, 미국에서 자랐기 때문에 '한국의 병역 의무'에 대한 지식이나 개념이 전혀 없다. 추신수 역시 병역 면탈 의도 없이 아이들의 의견을 존중한다는 의미에서 결정을 내린 것"이라며 이번 국적 이탈 신청이 '병역 면탈 목적'과는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추신수 본인도 '왜 문제가 되는지 모르겠다'며 어리둥절해 하는 상황"이라며 "추신수가 공인이지만, 아직 어린 자녀들의 프라이버시는 존중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법무부는 지난달 31일 대한민국 국적을 이탈하겠다는 추신수의 장남과 차남의 신고를 수리했다고 고시했다. 국적 이탈은 외국인 부모의 자녀이거나 외국에서 태어난 복수 국적자가 한국 국적을 포기하는 것을 뜻한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