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자 출연자에 “전화번호 달라”…장동민 하차 요구 빗발

    미성년자 출연자에 “전화번호 달라”…장동민 하차 요구 빗발

    [일간스포츠] 입력 2019.09.03 08:1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장동민이 미성년자 출연자에게 "전화번호를 원한다"고 말해 물의를 일으켰다. 문제가 된 방송 장면. [tvN 캡처]

    장동민이 미성년자 출연자에게 "전화번호를 원한다"고 말해 물의를 일으켰다. 문제가 된 방송 장면. [tvN 캡처]

     
    여성 비하 발언 등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개그맨 장동민(40)이 부적절한 언행으로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그가 미성년자 출연자에게 “전화번호를 원한다”고 말하는 장면이 방송되면서다.
     
    문제의 방송은 지난 1일 전파를 탄 tvN 예능프로그램 ‘플레이어’다.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를 패러디한 ‘쇼미더플레이’ 특집으로 꾸려진 이날 방송에서 장동민은 심사위원 역할을 맡았다.
     
    출연자들과 대화하던 장동민은 18세 래퍼 하선호의 무대를 본 뒤 그에게 합격을 상징하는 목걸이를 들고 “원해요?”라고 물었다.
     
    이에 하 양이 “주세요”라고 답했고 장동민은 “저도 전화번호 원해요”라고 말했다. 하 양이 “저 18살인데…”라고 난감해 하자 장동민은 “탈락”이라며 그를 경연에서 떨어뜨렸다.
     
     
    [tvN 캡처]

    [tvN 캡처]

    제작진은 “하선호, 번호 안 줘서 탈락”이라는 자막을 내보냈고, 이 상황을 ‘장난장난’이라고 묘사했다.
     
    논란은 제작진이 해당 장면의 문제를 인식하고도 여과 없이 방영해 유머로 소비했다는 점에서 증폭됐다. 실제 장동민의 발언 뒤 제작진은 ‘비난 폭주’, ‘쓰레기’라는 자막을 내보냈다. 또 문제의 방송을 홈페이지에 게시하면서 영상에 ’하선호에게 번호 요청? 장동민 철컹철컹 MC 등극’이라는 제목을 달았다.
     
    방송 직후 프로그램 게시판에는 장동민의 하차와 제작진의 사과를 요구하는 글이 200여 개 쏟아졌다.
     
    시청자 대다수는 “미성년자에게 불쾌한 언행을 하고도 부끄러움조차 모르는 장동민과 제작진은 당사자에게 사과하라”, “성인이 미성년자에게 전화번호를 달라고 하는 장면이 웃깁니까?” “제작진이 범죄를 희화화하고 있다”라고 방송의 부적절성을 지적하면서 장동민의 하차를 촉구했다.
     
    또 “실력을 보여준 하선호가 여성 참가자라는 이유로 작업을 걸고 있다”며 ‘성 상품화’를 문제 삼는 목소리도 나왔다.
     
    논란이 이어지고 있지만 2일 오후 현재까지 장동민과 제작진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장동민은 과거에도 여성 비하, 한부모 가정 비하, 삼풍백화점 생존자 모욕 등으로 대중의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