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배구 드래프트 1순위 정호영 ”모든 포지션 자신있다”

    여자배구 드래프트 1순위 정호영 ”모든 포지션 자신있다”

    [중앙일보] 입력 2019.09.04 16:1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19~20 여자배구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지명된 KGC인삼공사 정호영. [연합뉴스]

    2019~20 여자배구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지명된 KGC인삼공사 정호영. [연합뉴스]

    여자배구 신인 최대어로 꼽힌 정호영(18·선명여고)이 KGC인삼공사에 입단한다. '제2의 김연경'이란 기대를 받았던 정호영은 "연경 언니의 모든 것을 본받고 싶다"며 프로무대에 뛰어드는 마음을 밝혔다.
     
    KGC인삼공사는 4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전체 1순위로 정호영을 지명했다. KGC인삼공사는 지난해 최하위를 기록해 지명권 추첨에서 가장 높은 50% 확률을 가졌다. 드래프트 전 "좋은 일이 일어났으면 좋겠다"던 서남원 KGC인삼공사 감독의 바람이 이뤄졌다. 서남원 감독은 큰 고민 없이 정호영을 선택했다.
     
    정호영은 최연소(15세) 국가대표 기록을 세우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등에 출전했다. 1m90㎝의 장신으로 윙스파이커와 미들블로커를 모두 소화했다. 정호영은 "뽑아주셔서 감사하고, 신인답게 열심히 하겠다. 최근 대회에서 부진해 큰 기대를 안했는데 (전체 1순위가 돼)감사드린다"고 했다. 정호영은 중학 시절부터 레프트, 라이트, 그리고 센터까지 소화했다. 서남원 감독은 "일단 레프트로 연습을 시킬 계획이다. 센터 전환은 언제든지 가능하기 때문에 레프트를 준비시키려고 한다"고 계획을 밝혔다. 정호영은 "한 포지션에 구애받지 않았다. 그래서 어느 포지션에서 뛰든지 적응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호영은 "신인 때만 받을 수 있기 때문에 당연히 신인왕에 도전하고 싶다. 열심히 하면 따라오지 않을까"라며 "블로킹을 많이 하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정호영이 가장 좋아하는 선수는 선배 김연경이다. 1m92㎝ 장신임에도 공수에서 모두 뛰어난 기량을 발휘했기 때문이다. 정호영은 국가대표팀에서 김연경과 함께 훈련한 적도 있다. 그는 딱히 롤 모델이라고 생각한 선수는 없지만 연경 언니는 '잘하고, 멋있다'고 생각했다"며 "(제2의 김연경이란 표현은)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 따라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연경 언니는 경험이 많으셔서 어느 상황에서도 자연스럽게 팀을 리드하더라. 수비도, 공격도 잘하셔서 딱 한 가지가 아닌 언니 자체를 본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웃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