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박성연·정다경·두리 ”비너스, 속옷 브랜드 이기는 게 목표”

    '비스' 박성연·정다경·두리 ”비너스, 속옷 브랜드 이기는 게 목표”

    [일간스포츠] 입력 2019.09.17 20:4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비디오스타' 박성연·정다경·두리가 프로젝트 그룹으로 활동하는 포부를 밝혔다.

    1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트로트퀸이 되고 싶은' 윙크, 박성연, 정다경, 두리가 출연했다.

    박성연, 정다경, 두리는 프로젝트 그룹 '비너스'를 결성했다. 세 사람의 활동 목표는 같은 이름의 속옷 브랜드를 이기는 것이라고. 그러자 "거기 모델이 되는 건 어떠냐"고 했고, 세 사람은 광고주에 어필하는 춤을 췄다.

    박성연은 자신의 특기인 탬버린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박성연은 "이게 10회에 200만 원 정도 하는 강의"라고 말했다. MC들은 "우리가 생각한 탬버린이 아니다" "예술이다"며 감탄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