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IS] '꽃파당' 김민재, 공승연 지켰다…왕이 된 서지훈과 재회할까

    [리뷰IS] '꽃파당' 김민재, 공승연 지켰다…왕이 된 서지훈과 재회할까

    [일간스포츠] 입력 2019.09.18 07:0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꽃파당' 김민재가 위험에 빠진 공승연을 지켰다. 하루아침에 왕이 된 서지훈은 궁을 탈출했다. 재회에 성공할 수 있을까. 

    17일 방송된 JTBC 월화극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에는 서지훈(이수)이 공승연(개똥)과의 혼례식 당일 납치된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김민재(마훈)는 서지훈의 의뢰로 서지훈과 공승연의 혼례를 추진 중이었다. 조선 최고의 매파답게 진심 어린 마음으로 두 사람을 연결시켜주려고 했다. 

    그러나 공승연은 혼인을 할 생각이 없었다. 거절 의사를 표했다. 이에 서지훈은 "혼자 지고 가면 버거우니까 부부는 서로에게 짐 하나씩 얹고 가라고 부부인 것이다. 네 짐도 여기 잠시 얹고 같이 살자"면서 설득했다. 혼례 당일 김민재는 공승연에게 "이왕 하는 혼인 끊어지지 말고 잘 살라"고 응원했다. 비가 내려 불안감에 떨자 "너 시집간다고 잠깐 귀한 손님처럼 다녀가는 여우비다"라고 했으나 어머니의 비녀를 깜짝 집에 두고 온 서지훈이 비녀를 가지러 갔다가 납치됐다. 

    갑작스럽게 신랑이 사라져 혼례가 취소됐다. "우리 수가 그럴 리 없다"고 울먹이며 절망에 빠진 공승연. 반대로 서지훈은 하루아침에 왕이 되어 주변에서 자신을 두고 "마마"라고 부르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애써 부인하며 본래 자리로 돌아가려 했지만 박호산(마봉덕)이 이를 막아섰다. 

    공승연은 서지훈 대신 빚을 갚기 위해 열일을 했다. 낮에는 돈을 벌고 밤에는 관아를 찾아가 사라진 서지훈을 찾아달라고 청했다. 비 오는 날에도 이를 쉬지 않았다. 서지훈의 생사라도 확인하고픈 진심이 묻어났다. 서지훈은 대비와 박호산이 후사를 위해 침전에 여인들을 보냈으나 쳐다보지 않았다. 공승연에 대한 순정이었다. 

    이를 알아챈 박호산은 공승연의 목숨을 위협했다. 위험에 빠진 공승연을 구한 것은 김민재였다. "돌덩이한테 흔들렸잖소"란 박지훈(고영수)의 말처럼 김민재는 어느새 공승연에 대한 마음이 커지고 있었다. 

    한편 공승연은 "소박맞은 여인의 심정은 누구보다 잘 안다"면서 꽃파당 여자 매파에 지원했다. 김민재, 박지훈, 변우석(도준)과 함께 매파로서 활약을 펼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