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IS] '웰컴2라이프' 정지훈, 내레이션 엔딩 심금 울렸다

    [리뷰IS] '웰컴2라이프' 정지훈, 내레이션 엔딩 심금 울렸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9.09.18 07:3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웰컴2라이프' 정지훈이 임지연을 향한 진심을 담은 내레이션 엔딩을 장식했다. 신재하에 납치되어 자신의 목숨이 위급한 상황. 그런데 한편으로 임지연이 위험에 빠지지 않아 다행이란 안도감을 내비쳤다. 

    17일 방송된 MBC 월화극 '웰컴2라이프'에는 정지훈(이재상)이 임지연(라시온)과 함께 세경보육원 사건, 무관산 암매장 사건의 진범에 대해 추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여기서 유력한 용의자로 떠오른 사람이 지양희의 아들 지선우였다. 과거 세경보육원에서 일했던 직원을 통해 해당 보육원에 지선우가 있었다는 점, 지선우가 들어온 후 머리가 깨진 가축들 사체가 발견됐다는 점, 이후 아이들까지 다치기 시작했다는 점이 맞아떨어졌다. 지선우는 바로 신재하(윤필우)였다. 흥얼거리는 노래를 통해 신재하가 지선우임을 확신하게 됐다.

    정지훈은 "선우야 엄마 보러 왔니? 보육원 집단살인, 안수호 우영애, 무관산 시신까지 다 너지?"라면서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신분세탁 정황 파악에 나섰고 곽시양(구동택)은 "아들로 인정받기 위해 아버지의 골칫거리를 직접 해결한 거라면 말이 된다"면서 연쇄살인범이 손병호(장도식)가 아닌 신재하일 것이라고 이유를 곁들였다.

    임지연을 상을 받는다는 소식을 접한 정지훈은 평행세계에서 상을 받은 당일 죽음의 위기에 처했던 순간을 떠올리고 걱정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거듭된 정지훈의 부탁으로 임지연 곁에 떨어지지 않고 무사히 행사를 마쳤다.

    그러나 위기는 정지훈에게 닥쳤다. 자신의 정체가 들킬까 염려한 신재하가 직접 꼬리 자르기에 나선 것. 정지훈은 납치했다. 그리고 아버지 손병호를 찾아가 딜을 했다. "2시간 뒤 사람들이 많이 놀라겠어요. 시체 때문에. 선택하세요. 이재상을 아무도 모르는 곳에 묻을지 아니면 아버지 명예를 묻을지"라고 말했다.

    정지훈의 납치 소식을 접한 임지연의 얼굴이 굳었다. 앞서 최면에 걸린 정지훈이 평행세계에 대해 언급하며 목 뒤에 박쥐 문신이 있는 사람을 말했던 적이 있었기 때문. 현실과 평행 세계에서의 동일한 힌트였다. 이 장면과 함께 '데칼코마니 같지만 다른 세상이 있어. 그 세상에서 난 너를 잃었어. 이 세상에서 다치는 사람은 나인 것 같다. 널 지켰으니 난 그걸로 됐다'는 정지훈의 애절한 내레이션이 마지막을 장식, 안타까움을 극대화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