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레이디스누아르란 장르 생소해서 좋아”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레이디스누아르란 장르 생소해서 좋아”

    [일간스포츠] 입력 2019.09.18 14:5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우 김선아가 생소한 장르에 도전한다.

    김선아는 18일 서울 목동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수목극 '시크릿 부티크' 제작발표회에서 "대본을 받고 재미있게 읽었다. 레이디스누아르란 장르는 최근에 들어 알게 됐다. 생소해서 좋고 기억에 남을 작품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박형기 감독님께서 작품을 제안했을 때 농담반 진담반으로 '감독님께서 연출하면 하겠다'고 했다. 그때는 감독님이 데스크에 있어 '지금은 자리를 지켜야해서 대본만 전달한다'고 얘기했는데 한 두달 뒤 연출하겠다고 연락이 와 같이 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선아는 "'여인의 향기'로 감독님과 인연을 맺었다. 그때도 지금처럼 너무 행복하게 촬영했다. 가슴 한 켠에 남아있는 작품이다. 배우 생활하는 동안 박형기 감독님을 다시 뵙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시크릿 부티크'는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家)의 하녀로 또다시 정재계 비선 실세로 거듭 성장한 김선아(제니장)이 국제도시개발이란 황금알을 손에 쥐고 데오가 여제(女帝) 자리를 노리는 이야기. 권력·복수·생존을 위한 독한 여자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레이디스 누아르다.

    첫방송은 18일 오후 10시.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