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대희 ”순수했던 안영미 변했다…인사에 공포감 느껴”

    '라스' 김대희 ”순수했던 안영미 변했다…인사에 공포감 느껴”

    [일간스포츠] 입력 2019.09.18 15: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김대희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안영미가 변했다고 폭로한다. 그는 안영미의 인사에 공포감을 느꼈다고 털어놓는다.

    오늘(18일)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에는 가수 임창정, 승국이, 개그맨 김대희, 개그우먼 김지민이 출연하는 '갑을 전쟁' 특집으로 꾸며진다.

    김대희는 안영미가 순수하던 데뷔 초창기의 모습을 잃었다고 언급한다. 안영미의 인사를 받고 당황보다 공포를 느꼈다고 고백한다.

    그런가 하면 김대희는 김국진과 친척 관계라고 밝힌다. 그러나 정확한 사실관계가 밝혀지며 웃음을 자아낸다. 그는 뜻밖의 삼촌을 공개해 주목받는다.  

    김대희는 김지민 때문에 사훈을 바꾸려고 했다고 털어놓는다. 두 사람은 같은 소속사에 몸 담고 있는 바. 당시 대표였던 그는 김지민이 날린 명언에 감동해 사훈을 바꾸려고 한 것. 그러나 이내 직원들의 반대에 부딪혔다고 전한다.  

    등장부터 눈썹으로 시선을 강탈한 김대희는 새로운 유행어를 공개해 관심을 모은다. 모두가 시큰둥한 반응을 보인 것도 잠시, 결국 단체로 유행어 중독에 빠진다. 또한 그는 기인 열전을 방불케 하는 특이한 개인기를 선보이며 웃음을 자아낸다. 

    김대희는 아내와 막내딸의 충격적인 대화를 듣는다. 과연 무슨 대화를 들은 것인지 궁금증이 커지는 가운데 그는 가족 내 서열 꼴찌라고 고백하며 짠내를 유발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