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일전자 미쓰리' 엄현경 ”한동화 PD 덕분에 자연스러운 연기”

    '청일전자 미쓰리' 엄현경 ”한동화 PD 덕분에 자연스러운 연기”

    [일간스포츠] 입력 2019.09.18 15:1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엄현경이 한동화 PD와 작업하는 소감을 전했다.

    18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tvN 새 수목극 '청일전자 미쓰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혜리·김상경·엄현경·차서원과 한동화 PD가 참석했다.

    엄현경은 극 중 청일전자 경리팀장 구지나 역을 맡았다. 욕망의 화신이자, 이혜리(이선심)의 뒤통수를 치는 캐릭터다.

    엄현경은 "캐릭터도 캐릭터이지만 한동화 PD가 좋았다. 촬영을 해보니 생각했던 게 틀리지 않았다. 현장에서 배우의 장점을 잘 끌어내준다. 기존에 했던 드라마의 연기보다 더 자연스러운 연기를 하도록 도와줬다. 그 점이 내게 행운이라고 생각한다. 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PD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청일전자 미쓰리'는 망하기 일보 직전의 청일전자 말단 경리 이혜리(이선심)가 대표이사가 되면서, 까칠한 상사 김상경(유진욱)과 오합지졸 직원들이 뭉쳐 회사를 살리는 심폐 소생 프로젝트를 담은 드라마다. 25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사진=김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