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컬플레이2' 심사위원 에일리 ”언니 마음으로 충고, 상처받지 말길”

    '보컬플레이2' 심사위원 에일리 ”언니 마음으로 충고, 상처받지 말길”

    [일간스포츠] 입력 2019.09.18 18:2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에일리가 심사위원으로 활약한다.
     
    채널A 대학생 뮤지션 발굴 프로젝트 '보컬플레이: 캠퍼스 뮤직 올림피아드(이하 '보컬플레이2')' 심사위원으로 나서는 에일리가 엄한 심사를 예고했다.

     ‘한국의 비욘세’로 불리며 탁월한 가창력과 무대 매너로 사랑받고 있는 에일리는 10월 초 방송될 ‘보컬플레이2’ 심사위원으로 합류, 김현철 스윗소로우 이석훈과 함께 각 대학을 대표하는 캠퍼스 뮤지션들의 무대를 지켜본다.

     타 오디션 프로그램의 심사를 맡은 적이 있지만, 에일리에게도 대학생 뮤지션들의 무대를 지켜보는 것은 신선한 경험이다. 에일리는 “과연 대학생들이 어떤 음악으로 본인의 색깔과 사운드를 보여줄지 저 또한 기대했는데, 그 기대를 뛰어넘는 대단한 실력들이었다”며 ‘보컬플레이2’가 선보일 상상 초월의 무대를 궁금하게 했다.
     
    에일리가 심사 기준으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무엇보다 ‘트렌디함’이었다. 에일리는 “트렌디하면서도 마음을 울리는 음악으로, 음악을 통해 본인이 하고자 하는 말을 가장 잘 전달하는 뮤지션을 찾고자 한다”고 말했다.
     
    물론 ‘보컬플레이2’에서만 볼 수 있는 ‘대학생만의 음악’ 특유의 ‘풋풋함’도 중요하게 여긴다. 에일리는 “가장 순수하고 솔직한, 대학생들만의 마음을 잘 드러내는 무대들을 ‘보컬플레이2’에서 보실 수 있을 것이다"고 자신했다.
     
    에일리 자신에게도 ‘대학생 시절’은 음악 인생에서 특별한 의미가 있던 시기다. 에일리는 “창피하기도 하지만 그 시절 불렀던 노래들 중에는 아직도 제 마음에 가장 남는 곡들이 많다”며 “성장이 덜 돼 음악적으로 부족한 부분들이 많았지만 그만큼 성장 가능성은 가장 컸다고 생각한다”고 돌아봤다.
     
    에일리는 "아직도 유튜브 등지에 떠도는, 내 대학생 시절의 음악들이 들리면 그 때를 추억하면서 ‘아, 이 땐 이런 느낌으로 노래를 불렀지'라고 말하곤 한다"고 회상했다.
     
    또 "가끔 필요할 땐 따끔한 충고와 조언이 있을 것이다. 우리 참가자들이 따끔함에 상처받진 않겠죠?"라며 대학생 뮤지션들을 걱정하는 따뜻한 면모도 보였다.
     
    채널A의 새로운 음악 예능 ‘보컬플레이 : 캠퍼스 뮤직 올림피아드’는 각 대학을 대표하는 실력파 대학생 뮤지션들이 학교의 명예를 걸고 음악 대결을 펼쳐 최고의 청춘 뮤지션을 탄생시키는 신개념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오상진·유세윤 콤비의 진행과 함께, 믿고 듣는 뮤지션 김현철·스윗소로우·이석훈·에일리가 심사위원단으로 합류했다. 10월 초 첫 방송 예정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