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의 밤' 지상렬 ”지금의 이수근 내가 지켜줬다”

    '악플의 밤' 지상렬 ”지금의 이수근 내가 지켜줬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9.09.20 18:0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지상렬이 '악플의 밤'에서 이수근 수호천사로 나선 비화를 밝힌다.

    악플을 양지로 꺼내 공론화시키는 과감한 시도로 온∙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JTBC2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오늘(20일) 방송되는 13회에는 독보적인 언어 드리블을 자랑하는 '혀 메시' 지상렬과 '프로 자숙러' 천명훈이 출연한다. 

    지상렬이 개그맨 이수근과의 남다른 인연을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든다. "지금의 이수근 내가 지켜줬다"는 의미심장한 말로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킨 지상렬은 "'1박 2일' 출연 당시 이수근 캐릭터에 대한 제작진의 고민이 컸다"며 과거 '1박 2일' 초창기 상황을 언급한다. 

    이어 "제작진한테 '수근이는 사람이라 짖지 않고 말할 줄 알잖아요', '수근이도 언젠가 상근이 이상으로 짖을 날 올 거에요'라고 조언했다"며 버라이어티 초보 이수근의 인생 역전 뒤 자신의 남다른 보살핌이 있었다는 깨알 같은 비화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낸다.  

    지상렬은 정글 같은 예능에서 '예능인 지상렬'로 독보적 존재감을 내뿜은 비법을 전한다. "고정 없이 뜨내기로 10년 이상 연예계 활동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라면서 "하다 보니 점점 맷집이 생기더라"며 '연예계 유기 예능인 대표'의 남다른 생존법을 밝힌 것. 천명훈은 "이게 상렬이 형의 생존 전략 같다"며 힘을 실어준다. 

    내가 읽어 내가 날려 버리는 악플 낭송쇼 '악플의 밤' 13회는 오늘(20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