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률IS] '우아한가' 임수향X이장우X배종옥 엎치락뒤치락 공방전 6% 목전

    [시청률IS] '우아한가' 임수향X이장우X배종옥 엎치락뒤치락 공방전 6% 목전

    [일간스포츠] 입력 2019.09.27 08:0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우아한 가'가 MBN 역대 드라마 최고시청률 네 번째를 경신했다.

    26일 방송된 MBN, 드라맥스 수목극 '우아한 가(家)' 10회 시청률은 최고 6.4%(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까지 치솟으며 MBN 역대 드라마 시청률을 네 번째 갈아치우는 경이로운 기록을 세웠다. MBN 5.3%(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 달성, 드라맥스 0.6%(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전국 기준)로 합 5.9%를 돌파했다. 무엇보다 임수향, 배종옥이 MC그룹 거대한 지분 전쟁 한가운데에서 각자의 묘수를 발휘, 진실을 파헤치려는 혹은 묻어버리려는 짜릿한 공방으로 스릴을 폭주시켰다.

    극 중 임수향(모석희)과 배종옥(한제국)은 MC가문 세 번째 여자 오승은(최나리)을 두고 힘겨루기를 했고, 결국 배종옥이 승리했던 상황. 배종옥은 임수향이 문희경(하영서)을 흔들기 위해 데려온 오승은을 과거 이규한(모완수)과 사귀었다는 동영상 녹화 파일로 약점을 잡고 동남아로 유배시켰다. 더불어 배종옥은 분통을 터트리는 임수향을 보며 '최나리 전략 좋았는데 아쉽다'고 여유롭게 웃었고, 이어 '허변이 최나리 일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다'고 말해 임수향을 놀라게 했다.

    사실 임수향은 오승은의 과거가 TOP에게 밝혀진 것이 이장우(허윤도)가 움직여 발생한 일이라고 생각해 이장우와 다퉜던 상태. 임수향은 이장우가 양심에 의해 오승은 과거를 다 알고도 배종옥에게 보고하지 않았음을 알게 됐고, 이에 이장우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득 담아 화해 신청자라고 쓴 선물 박스를 보내 서로의 마음을 풀었다. 그리고 이장우로부터 MC가문 지분 쟁탈전 마지막 정리 대상인 MC가문 둘째 며느리 공현주(백수진)를 처리하는 방식이 외도 기획이라는 사실을 듣게 됐다.

    일단 배종옥은 사전에 공현주가 다른 남자를 만나게끔 기획했고, 감정이 무르익었을 때 몰래 사진을 촬영해 정원중(모철희)과 문희경에게 넘겼다. 정원중, 문희경은 분노를 터트리며 공현주에게 벼락같은 고함을 친 뒤 외도뿐만 아니라 자식도 낳지 못한 공현주를 위자료 한 푼도 주지 않고 내치겠다고 선포했다. 무너진 공현주는 벌벌 떨면서도 김진우(모완준)도 남편의 도리를 하지 않았다, 6년째 첫날밤도 없었다고 울부짖었고, 임수향은 이 말에 힌트를 얻어 떠나려는 공현주를 붙잡았다.

    그리고 임수향은 공현주를 산부인과로 데리고 가 '결혼 6년 차임에도 물리적으로 처녀'라는 것을 증빙하는 서류를, 그리고 6년 동안 부부클리닉을 혼자만 받아 왔다는 사실이 담긴 기록지를 TOP에 제출해 위자료를 받아내게 했다. 또 공현주에게 들은 김진우의 오피스텔 그녀를 뒷조사했다. 하지만 배종옥은 이미 벌어진 모든 상황의 조각을 맞춘 뒤 김진우를 찾아갔고, 김진우가 여장한 사진을 들이밀며 "트랜스젠더, 맞죠?"라는 의외의 물음을 던졌다. 김진우는 깜짝 놀라 굳어버렸고, 그런 김진우를 보는 배종옥의 당당한 눈빛에서 엔딩, 안방극장을 반전의 소용돌이로 몰아 넣았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