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로만난사이' 화 없는 유재석, 장성규 끝없는 도발에 ”너무 열받아”

    '일로만난사이' 화 없는 유재석, 장성규 끝없는 도발에 ”너무 열받아”

    [일간스포츠] 입력 2019.09.28 08:1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한혜진과 장성규가 해발 800m 버섯 농장을 찾는다.
     
    28일 방송되는 노동힐링 프로젝트 tvN '일로 만난 사이'에서는 전라남도 구례군에 자리잡은 버섯 농장에서 표고버섯 수확에 나선 유재석과 한혜진, 장성규의 모습이 공개된다.
     
    최근 녹화에서 세 명의 일꾼들은 표고목 옮기기부터 일렬로 세우기, 뒤집기, 버섯 따기까지 표고버섯 재배에 필요한 각종 노동을 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아름다운 경치를 자랑하는 섬진강변을 지나 꼬불꼬불 산길을 끝없이 올라가 해발 800m 고지대 일터에 도착한 이들은 예상보다 더욱 고된 노동이 되리라는 것을 직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동갑내기 한혜진·장성규의 쿵짝 케미는 물론, '방송 선배'로서 유재석을 깍듯이 존경하면서도 지능적 안티를 의심하게 하는 질문으로 유재석의 틈을 공격하는 장성규의 모습이 재미를 더한다.
     
    녹화 사전 인터뷰에서 "재석이 형이 화내는 모습을 한 번도 못봤다. 오늘 제가 한 번 화나게 해드리려 한다. 형에 대해 궁금해서 그런다"며 남다른 각오를 밝힌 장성규는 틈만 나면 토크에 끼어들고, 평범한 질문인 척 던져놓고는 은근한 디스 답변으로 자문자답하며 유재석을 약올렸다.
     
    한껏 약이 오른 유재석은 "나랑 혜진이랑 토크할 때 한 번만 더 네 육성을 얹으면 가만히 안 두겠다", "복수하겠다. 지금 하고 있는 프로그램 내가 너보다 싼 값에 하겠다고 들어가겠다"며 협박까지 불사했다.
     
    특히 약 올리는 장성규에 한 술 더 떠, 한혜진마저 쿵짝을 맞추며 유재석을 공략하자, "원희야, 한 번 나와주면 안 되겠니, 나 너무 열받는다. 쟤들 쿵짝이 너무 열받아"라고 동갑내기 콤비 김원희에 구조를 요청하기도 했다.
     
    한편 세 명의 일꾼들은 "다른 출연자들은 뙤약볕 아래서 일 했는데 이 정도면 꿀"이라고 감사해 하면서도, 무거운 표고목 통나무를 들어 올릴 때마다 허리 고통을 호소했다.
     
    이와 함께 '일로 만난 사이' 불변의 법칙인 점심식사 이후 토크 감소 현상이 어김없이 나타나 웃음을 전할 예정. 쉴새없이 선을 넘는 토크를 선보이던 장성규마저 힘에 부친 숨소리 외에는 한 마디의 말도 하지 않는 모습으로 노동의 강도를 가늠케 했다.
     
    버섯을 수확해 경상남도 하동의 장터까지 운반하며 모든 일과를 마친 장성규는 "같이 사진 찍자"며 '일로 만난 사이' 최초로 끈적이는 셀피를 남겨  훈훈함을 자아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