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현장]LG-키움 준플레이오프 3차전, 2만5000석 매진

    [IS 현장]LG-키움 준플레이오프 3차전, 2만5000석 매진

    [일간스포츠] 입력 2019.10.09 10:2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LG와 키움의 준플레이오프(PO) 3차전이 매진됐다.
     
    두 팀은 공휴일인 9일 잠실구장에서 3차전을 치른다. 키움이 끝내기로만 2승을 챙기며 시리즈 우세를 점하고 있는 상황에서 벼랑 끝에 있는 LG의 반격 여부에 관심이 모이는 경기다. 와일드카드 결정전 MVP 케이시 켈리를 선발로 내세웠다. 키움은 좌완 이승호가 나선다.
     
    공휴일일뿐 아니라 날씨까지 청명하다. 야구팬이 축제를 즐기기 좋은 조건이다. 선수들은 만원 관중 속에 경기를 치른다. KBO는 오전 10시 15분께 "잠실구장 총 관중석 2만5000석이 매진됐다"고 전했다. 포스트시즌 통산 292번째, 준PO는 55번째다. 올 시즌 포스트시즌 누적 관중은 7만9646명이다.
     
    6일에 열린 준PO 1차전은 매진 됐지만, 2차전은 요일과 날씨 탓에 실패했다. 그러나 3차전에 다시 축제다운 분위기가 조성됐다.
     
    잠실=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