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아름다운' 신세경, 보면 볼수록 홀리는 미모

    '꽃보다 아름다운' 신세경, 보면 볼수록 홀리는 미모

    [일간스포츠] 입력 2019.10.09 14:0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점점 더 예뻐진다. 그야말로 역대급이다.
     
    9일 신세경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매거진 하이컷 표지를 장식한 신세경의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공
     
    개된 스틸에서 신세경의 아름다운 비주얼과 독보적인 아우라를 물씬 풍신다.
     
    신세경은 ‘화보 장인’이라는 타이틀에 걸맞은 면모를 선보여 시선을 모은다. 가을을 닮은 그윽한 눈빛은 신세경만의 강렬한 존재감을 극대화시킨다.
     
    특히 귀여움이 돋보이는 핑크색 원피스부터 우아한 보라색 드레스까지, 다양한 패션을 자신만의 매력으로 소화해내 한층 더 완벽한 화보를 완성했다.
     
    신세경과 꽃의 조합으로 이뤄진 또 다른 스틸 역시 눈을 뗄 수 없다. 그의 얼굴 위에 드리워진 그림자는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낼 뿐 아니라, 신비로운 매력까지 더해져 보는 이들의 마음을 단단히 사로잡는다.
     
    특히 화보 촬영 당시 신세경은 풍부한 표현력을 소유한 배우답게 표정과 포즈를 자유자재로 구사해 순식간에 작업을 이끄는 프로페셔널한 모습까지 선보였다.
     
    긴 시간 이어지는 촬영임에도 불구하고 꼼꼼하게 모니터링하는 것은 물론, 적극적인 태도로 촬영에 임해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한편, 신세경은 지난달 종영한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에서 주어진 운명을 개척해 나가는 주체적인 모습과 당찬 매력으로 똘똘 뭉친 해령 캐릭터를 통해 때로는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때로는 진한 공감을 전하며 원톱 주연으로서 역량을 증명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