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역전 후 달아날 찬스에서 도망가지 못하다

    LG 역전 후 달아날 찬스에서 도망가지 못하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9.10.10 22:2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잠실=정시종 기자

    잠실=정시종 기자


    LG가 달아날 찬스를 살리지 못하면서 가을 야구를 마감했다.

    LG는 10일 잠실에서 열린 키움과의 준플레이오프(준PO) 4차전에서 5-10으로 졌다. 1~2차전 패배 뒤 3차전 승리로 벼랑 끝에서 탈출한 LG는 4차전 패배로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다.

    LG는 선발 투수 임찬규가 1회 두 점을 내줘 기선을 뺏겼다.

    하지만 이어진 1회 말 2사 3루에서 김현수의 1타점 적시타로 추격했고, 2회 역전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카를로스 페게로의 동점 홈런에 이어 김민성-유강남-정주현의 연속 안타로 만든 무사 만루에서 이천웅이 3-2로 앞서가는 적시타를 쳤다. 또 오지환의 외야 뜬공 때 3루주자가 홈을 밟아 4-2로 달아났다. 중계 플레이 과정에서 상대 실책으로 주자들이 한 베이스씩 더 진루해 1사 2·3루 찬스를 잡아 흐름은 완전히 LG로 넘어왔다. 후속 이형종은 볼넷으로 출루 만루 찬스를 연결했다.

    그런데 김현수가 3-2-3으로 이어진 병살타로 허무하게 물러났다. 여기서 한 발 더 달아났다면 초반 분위기를 완전히 갖고올 수 있었지만, 역전에 성공하고도 씁쓸함을 남겼다.

    결국 LG는 3회 한 점을 뺏겨 3-4로 쫓겼다. 4회에도 1사 후에 정주현의 3루타에 이은 상대 실책으로 5-3으로 점수 차를 벌렸고 이어진 1사 1·2루에서 대타 박용택과 김현수가 범타로 물러나며 아쉬움을 남겼다.

    5회에는 채은성의 볼넷과 페게로의 안타로 만든 무사 1·2루에서 김민성의 희생번트 성공으로 1사 2·3루를 찬스를 연결했으나 유강남이 3루수 앞 땅볼로 주자를 불러들이는데 실패했고, 정주현의 잘 맞은 타구는 1루수 박병호의 호수비에 걸려 쐐기점을 뽑지 못했다.

    선발 투수가 조기 강판된 뒤 불펜 싸움에서 밀려 역전을 당했지만, 초반 찬스를 잘 살렸다면 역전 위기 조차 맞지 않을 수도 있었다.

    LG는 경기 후반 이렇다 할 찬스를 만들지 못한 채 결국 고개를 숙였다.
     
    잠실=이형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