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환점 맞이한다” '녹두전' 장동윤·김소현, 불붙는 기상천외 로맨스

    ”전환점 맞이한다” '녹두전' 장동윤·김소현, 불붙는 기상천외 로맨스

    [일간스포츠] 입력 2019.10.13 11:3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과 김소현에게 찾아온 입덕부정기가 설렘 지수를 높인다.

    KBS 2TV 월화극 ‘조선로코-녹두전’ 측은 13일 서로를 의식하기 시작한 장동윤(전녹두), 김소현(동동주)의 달밤 데이트를 공개했다. 두 사람만 모르는 설렘의 온도가 한층 달아오르며 기상천외한 로맨스가 제대로 불붙는다. 

    지난 방송에서는 장동윤이 김소현을 위기에서 구해줬다. 환장의 모녀(?)케미스트리부터 설레는 입덕부정기까지 세상 어디에도 없는 기상천외한 로맨스를 시작한 두 사람. 능청스럽지만 다정한 장동윤과 당찬 면모 뒤 아픔을 숨긴 김소현이 서로에게 스며들기 시작했다. 여기에 아찔한 밀착 엔딩은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변할지 궁금증을 높였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장동윤과 김소현의 한 폭의 그림 같은 달밤 데이트가 담겨 있다. 깊은 밤, 다리에서 마주한 두 사람의 사이엔 낯선 감정들이 흘러넘친다. 자꾸 신경이 쓰이는 장동윤을 향한 마음을 부정하듯 평소처럼 툴툴거리는 김소현의 모습이 절로 미소를 유발한다. 그런 김소현에게 한 대 얻어맞은 듯 장동윤의 어리둥절한 표정 역시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진 사진 속 나란히 앉아 서로를 바라보는 장동윤과 김소현의 달달한 눈 맞춤이 보는 이의 마음을 간지럽힌다.

    14일 방송되는 9, 10회에서는 장동윤과 김소현의 예측불허 로맨스가 본격 전개된다. 김소현와 강태오(차율무)의 한양 재회를 목격한 장동윤의 질투, 장동윤과 마님을 향한 김소현의 오해로 두 사람에게 불어온 변화의 바람이 설렘을 선사한다. 여기에 장동윤을 찾아 한양으로 온 박다연(앵두)과 이문식(황장군) 때문에 장동윤의 과부촌 생존기가 더욱 흥미진진해진다.

    제작진은 “각자의 마음을 자각하기 시작한 장동윤과 김소현에게 찾아온 낯선 변화들이 9, 10회를 기점으로 전환점을 맞는다. 서투르고 풋풋한 장동윤과 김소현의 입덕부정기 그리고 급진전되는 관계 변화가 설렘 지수를 높일 것이다. 휘몰아칠 사건들 속에 두 사람의 마음이 어떻게 변화해 가는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