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코멘트] 염경엽 ”김강민 많이 출루했으면” 김강민 ”닥공이다”

    [IS 코멘트] 염경엽 ”김강민 많이 출루했으면” 김강민 ”닥공이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9.10.14 18:2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염경엽 SK 감독은 "리드오프 김강민이 많이 살아 나갔으면 좋겠다"라고 했고, 김강민은 이에 화답하듯 "닥치고 공격이다"고 말했다.

    김강민은 14일 인천에서 열리는 키움과의 플레이오프(PO) 1차전에 1번타자·중견수로 선발 출장한다.

    염경엽 감독은 "김강민과 한동민이 키플레이어다"라고 손꼽았다. 

    김강민은 올해 키움전에 타율 0.296 1홈런 8타점을 기록했다.

    특히 SK의 왕조 시대를 경험한 그는 박정권과 함께 '가을 사나이'로 통한다. 지난해 넥센(키움 전신)과의 PO에서 타율 0.429 3홈런 6타점으로 시리즈 MVP에 뽑히기도 했다.

    김강민은 "가을 야구는 대부분 예상대로 가는 것 같다. 올라올 팀(키움)이 올라왔다"며 "4강에 올라온 팀이라면 실력은 다 비슷비슷하다. 어느 팀이 준비를 더 많이 하고 분위기가 더 좋은지에 따라 승패가 갈릴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강민은 "시리즈를 준비하기 전엔 많이 부담되고 긴장됐지만 오늘 아침에 눈을 떠보니 평소와 같은 하루였다"며 "이번에는 닥공(닥치고 공격)이다. 공격이 살아나야 팀 분위기가 올라가더라. 타자 쪽에서 활발히 움직여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인천=이형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