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네 몫까지 열심히 살게” 故설리 향한 눈물의 인사

    구하라 ”네 몫까지 열심히 살게” 故설리 향한 눈물의 인사

    [일간스포츠] 입력 2019.10.15 19:58 수정 2019.10.15 19:5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가수 구하라가 절친했던 설리의 마지막 길에 인사를 건넸다. 

    구하라는 15일 SNS 라이브 방송을 통해 "설리야. 언니가 일본에 있어서, 못 가서 미안해. 이렇게밖에 인사할 수 없어서 미안해. 그곳에서 네가 하고 싶은대로 잘 지내. 언니가 네 몫까지 열심히 살게. 열심히 할게"라고 말했다.

    영상 속 구하라는 연신 눈물을 참지 못하는 모습. 말을 잇지 못하며 눈물을 닦기도 했다. 

    이어 구하라는 자신을 걱정하는 팬들에게 "여러분, 저 괜찮습니다. 제가 설리랑 정말 친했던 언니 동생 사이었기 때문에 이렇게나마 설리에게 인사드리고 싶어서 여러분들에게 라이브 영상을 틀었어요. 죄송합니다. 미안합니다. 여러분 걱정하지 마세요. 걱정하지 마세요"라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설리야, 안녕"이라는 인사를 남겼다. 

    구하라는 설리의 비보가 전해진 후 계속해서 고인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토로하고 있다. '그 세상에서 진리가 하고 싶은 대로'라는 글을 남겼고, '눈물이 멈추지 않아. 아직도 믿기지 않아. 우리 작업해 놨던 수많은 사진들 속 예쁜 진리. 진리야'라는 글과 함께 설리와 함께했던 추억 속 사진을 게재했다. 


    한편, 설리는 지난 14일 경기도 성남시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 전날 오후 6시 30분께 마지막 통화를 한 매니저가 이후 연락이 닿지 않자 오후 3시 21분께 발견해 신고했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가 사망 신고를 받고 이를 조사 중이다. 현재까지 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이에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너무나 슬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되어 죄송하다.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 지금의 상황이 너무나도 믿기지 않고 비통할 따름이다. 갑작스러운 비보로 슬픔에 빠진 유가족 분들을 위해 루머 유포나 추측성 기사는 자제해주시길 간곡하게 부탁드리며,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설리는 지난 2009년 에프엑스 멤버로 데뷔했다. 한류 걸그룹으로 활동하며 인기를 모았고, 2015년 팀을 탈퇴한 후에는 배우로 영역을 확장했다. 영화 '패션왕' '리얼' 등에 출연했으며 최근에는 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에 카메오로 등장했다. JTBC2 '악플의 밤'을 통해 예능프로그램 MC로도 활약 중이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