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IS] '나 혼자 산다' 돌아온 허지웅, DM 일일이 답장하는 이유

    [리뷰IS] '나 혼자 산다' 돌아온 허지웅, DM 일일이 답장하는 이유

    [일간스포츠] 입력 2019.10.19 07:06 수정 2019.10.19 07:1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혈액암을 이겨낸 허지웅이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영화 평론가로서 또 방송인으로서 시니컬하고 개인주의적인 모습을 자주 보여줬지만, 삶의 고비를 견뎌낸 허지웅은 자신과 같은 병과 싸우고 있는 사람들에게 '희망의 아이콘'이 됐고 자신도 그런 역할을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었다.

    1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혈액암을 완치한 허지웅이 일상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허지웅은 "살았다. 건강하게 잘 돌아왔다"고 인사했다. 암 투병 전에는 실비보험조차 없어 항암치료를 받으며 '가계가 기울었다'고 한 허지웅은 이제 매일 아침 영양제 7개를 챙겨 먹는 사람이 됐다. 또 '무성욕자' 발언으로 화제가 됐고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하며 결혼과 거리가 먼 삶을 보여준 덕에 어머니의 걱정을 사기도 했던 그가 이젠 결혼도 하고 싶고 2세도 원한다고 했다.

    무엇보다도 자신의 SNS로 오는 다이렉트 메시지(DM)에 일일이 답장하는 게 무지개 회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름도 얼굴도 모르는 사람들이지만, 이들은 허지웅을 통해 희망을 봤고 용기를 얻으려 했다. 허지웅은 자신과 같은 병과 싸우는 사람들에게 '무조건 잘 먹는 것이 중요하다' '병원에서 시키는 대로 하라' 등 정성껏 답을 보냈다.

    허지웅은 "항암치료는 고통이 동반한다. 그걸 견딜 수 있게 하는 건 병원 지시대로 하면 낫는다는 믿음이고 실제 사례다. 그것만큼 용기가 되는 게 없다"고 DM에 답장하는 이유를 밝혔다. 허지웅 역시도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들으며 많은 위로를 받았기 때문에 또 다른 사람에게 도움이 되고자 노력하는 것.

    항암치료를 하는 친구에게 위로가 되어주고 싶다는 사람의 메시지를 받은 허지웅은 생각에 잠겼다. 허지웅은 "투병 중 가족들과 친구들에게 아픈 모습을 보여주기 싫었다. 무균실에 입원할 때도 혼자 갔다. 지금까지 뭐든 혼자 힘으로 해냈다는 게 자부심이었다. 하지만 그게 아니었다. 남한테 도움을 청할 수 있는 건 용기이자 사람이 사람다울 수 있는 조건이다"고 달라진 가치관을 설명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