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염주의보' 박나래 ”입담으로만 승부, 개그우먼으로서 발가벗겨진 기분”

    '농염주의보' 박나래 ”입담으로만 승부, 개그우먼으로서 발가벗겨진 기분”

    [일간스포츠] 입력 2019.10.23 16:2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박나래가 '농염주의보'를 통해 스탠드업 코미디를 해보니 발가벗겨진 기분이었다고 했다.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블루스퀘어에서 넷플릭스 '박나래의 농염주의보'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박나래는 "본인의 이름을 걸고 프로그램을 진행한다는 건 모든 개그우먼들의 로망인 것 같다. 3년이란 기간을 정한 건 이르다고 생각했다. 회사에서도 그렇게 얘기를 했는데 너무 빠르게 무대에 섰고 진짜 많이 떨렸다. 혼자 이 모든 걸 견뎌내야 하지 않나. 세트도 없고 장치도 없고 파트너도 없고 입담 하나로 웃겨야 하는 공연이기 때문에 개그우먼으로서는 발가벗겨진 기분이었다. 그래서 더 긴장하고 떨었다"고 회상했다. 

    그럼에도 "함께 즐겨줘 고맙다. 첫 공연 날을 평생 잊지 못할 것 같다. 정말로 감사한 자리였다"고 덧붙였다. 

    '박나래의 농염주의보'는 박나래가 어디에도 공개되지 않았던 그녀만의 비방용 이야기를 방출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코미디 스페셜이다. 지난 5월 서울 공연을 통해 첫 선을 보였다. 티켓 오픈 5분 만에 2500석이 매진됐고, 부산, 대구, 성남, 전주까지 전국 투어를 성사시키며 그 인기를 증명했다. 

    지난 16일 넷플릭스를 통해 첫 공개가 이뤄졌다. 박나래는 성역 없는 연애담과 필터 없는 입담으로 연애와 사랑에 대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솔직, 섹시, 유머러스하게 풀어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