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IS] '달리는 조사관' 종영, OCN 장르 확장한 '착한 드라마'

    [리뷰IS] '달리는 조사관' 종영, OCN 장르 확장한 '착한 드라마'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01 08:33 수정 2019.11.12 15:0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OCN '달리는 조사관'

    OCN '달리는 조사관'

    '달리는 조사관'이 OCN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장르를 개척했다.
     
    31일 방송된 OCN 수목극 '달리는 조사관' 마지막 회에서는 이요원(한윤서)이 연쇄살인범 이강우(최철수)가 동생과 아버지에게 저지른 만행을 알았다.
     
    이요원은 피해자 가족으로서의 감정과, 조사관으로서의 공적인 판단 사이 갈등에 놓이게 됐다. 이요원은 이강우에게 형집행정지 권고를 내렸다. 최귀화(배홍태)는 검찰로 복귀해 이 사건을 맡았고, 이강우를 교도소에서 병원으로 이송했다.
     
    그러나 이강우가 도망쳐 사건이 커졌다. 행방불명된 이강우가 찾아간 곳은 노모가 있는 시골 마음이었다. 이강우는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했다. 그 전에 이요원에게 하선이 있는 곳을 알려줬다. 이요원은 딜레마의 순간에도 끝까지 인권조사관으로서의 책임을 다했다. 뭉클한 결말이 깊은 여운을 남겼다.
     
    '달리는 조사관'은 지금까지 OCN에서 보지 못했던 새로운 결의 드라마였다. 살인 사건이나 미스터리한 일이 아닌 인권을 전면에 내세웠다. 다루는 사건도 스펙트럼이 넓었다. 성추행 사건, 불법사찰, 외국인 노동자, 경찰 인권, 군대 내 괴롭힘, 노조 간 갈등, 아동 인권 등을 조명하며 사회에 화두를 던졌다.
     
    이를 연기한 배우들의 진정성도 눈길을 끌었다. 원칙주의인 이요원과 정의감에 불타는 최귀화의 부딪침과 성장은 그 자체로 하나의 서사가 됐고 인권조사관의 고뇌를 느끼게 했다. 또 장현성, 오미희, 김주영, 이주우의 현실적인 열연도 빛났다. 비록 시청률은 아쉽지만 OCN의 새로운 도전은 박수받을만하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