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인이 찍혔다고요…” '동백꽃 필 무렵' 까불이 검거하나

    ”범인이 찍혔다고요…” '동백꽃 필 무렵' 까불이 검거하나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06 14:14 수정 2019.11.12 16:0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동백꽃 필 무렵

    동백꽃 필 무렵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과 강하늘이 까불이를 검거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강하늘이 근무하는 옹산 파출소를 찾은 공효진의 얼굴이 자못 심각해 보이기 때문.

     
    KBS 2TV 수목극 ‘동백꽃 필 무렵’에서 매번 공효진(동백)을 조심시켜야 하는 자신이 기가 찬 강하늘(황용식). 늘 조심해야 하는 건 피해자라는 사실에 분통이 터졌고, 자신이 하루빨리 연쇄 살인마 까불이를 잡아버리겠다며 불타오르는 투지를 다졌다. 그 투지가 까불이를 잡을 단서라도 포착한 것일까. 6일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에서는 공효진이 옹산 파출소를 찾았다.
     
    옹산 파출소에 앉아 무언가를 바라보고 있는 공효진과 강하늘. 컴퓨터 화면 속을 뚫어지게 바라보는 두 사람의 표정에는 놀람과 슬픔 등 다양한 감정이 섞여 있다. 이들이 무엇을 보고 있는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가운데, 지난 방송 직후 공개된 예고 영상을 보니 그 궁금증이 더욱 증폭된다.
     
    강하늘의 다급한 전화 한 통을 받은 공효진. “범인이 찍혔다고요”라는 그녀의 목소리가 들리고, 이를 통해 용의주도했던 까불이에 대한 실마리를 드디어 찾았음을 예측할 수 있다. 그들이 모니터 너머로 보고 있는 것이 정말 그 단서일지, 과연 까불이는 누구일지 그 어느 때보다도 본방송이 기다려진다.
     
    제작진은 “오늘(6일) 밤, 강하늘이 까불이 검거에 한 발짝 가까워질 단서를 발견한다”고 예고했다. “공효진과 강하늘이 무엇을 봤을지, 그리고 공효진의 얼굴에 복합적인 감정이 서려 있는 이유는 무엇일지 함께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