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미 ”'애인있어요', 30년 음악 인생 중 가장 중요한 노래”

    이은미 ”'애인있어요', 30년 음악 인생 중 가장 중요한 노래”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06 14:56 수정 2019.11.12 16:0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은미

    이은미

    가수 이은미가 "30년 간 낸 음악 중 '애인있어요'가 가장 기억남는다"고 말했다.
     
    이은미는 서울 중구 달개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데뷔 30주년을 맞아 기념 앨범 '흠뻑'과 전국투어 '30 years 1000th, Thank You'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1989년 신촌블루스 3집 객원가수로 가요계 활동을 시작한 그는 "초반에 음악을 했을 때보다 지금 훨씬 솔직하고 진실된 음악을 하고 있다. 그런 진정성 있는 표현들을 담아 '흠뻑'을 완성하고자 한다"며 신보를 소개했다.
     
    신보엔 신곡으로만 6~8곡을 채우는 것이 목표. 이은미는 "내 목소리로 채운 신곡을 들려드리고 싶다. 또 정말 좋은 음악인데 알려지지 않은, 명곡들을 내 목소리로 기록하고 싶은 욕심도 있어서 리메이크도 함께 넣을지 괸 중이다"고 덧붙였다.
     
    이은미는 자신의 노래 중 애착이 가는 곡을 뽑아달라는 물음에 "애착이 모두 간다. 마음에 들지 않는 작업들을 할 수는 없다. 내가 깊이 빠져야 대중에게 전달할 수 있는, 완벽한 전달자의 역할을 할 수 있다. 가능한 깊이 빠지려고 하고 그렇게 빠질 수 있는 음악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아무래도 '애인있어요'가 기억난다. 내가 가장 힘들고 어려웠을 때 찾아온 노래였고, 그 노래 때문에 다시 무대에 설 수 있었다. 히트 여부와 상관 없이 내게 가장 중요한 음악임은 확실하다"고 설명했다.
     
    '흠뻑'은 지난 9월 25일 선공개된 수록곡 '사랑이었구나' '어제 낮'이 담긴 음반으로 순차적으로 수록곡들을 공개할 예정이다. 신곡들과 함께 내년 말까지 전국 35개 도시에서 전국투어를 열고 팬들과 데뷔 30주년을 자축한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