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국대 ERA 1.67' 양현종, ”첫 경기라 긴장했다”

    [프리미어12] '국대 ERA 1.67' 양현종, ”첫 경기라 긴장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06 22:24 수정 2019.11.12 15:5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6일 열린 프리미어12 호주전에 선발 등판한 양현종. 김민규 기자

    6일 열린 프리미어12 호주전에 선발 등판한 양현종. 김민규 기자

     
    양현종(KIA)은 '양현종'이었다. 
     
    양현종은 6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리미어12 C조 호주와의 조별리그 첫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1피안타 10탈삼진 무실점으로 5-0 승리를 이끌었다. 4회 1사 후 첫 안타를 허용했지만 별다른 위기 없이 아웃카운트 18개를 책임졌다. 투구수가 67개에 불과할 정도로 효율적인 피칭이었다.
     
    '국가대표 에이스'의 진면목을 보여줬다. 양현종은 이날 경기 전까지 국가대표 8경기에 등판해 평균자책점 1.99(31⅔이닝 7자책점)를 기록 중이었다. 호주전 이후 평균자책점은 1.67까지 떨어졌다.  
     
     
    총평한다면.
    "첫 경기이기 때문에 긴장했다. 이겨서 다행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일본에서 열리는 슈퍼 라운드에서 잘하는 것이다. 첫 경기를 잘 치러서 다행이다."
     
    4회 초에 2아웃에서 삼진을 잡았는데 안도한 표정을 지어 보였다.
    "운이 좋았기 때문이다. 공이 가운데에 몰렸다. 실투라고 생각했다. 운이 좋지 않았다면 장타로 이어질 수 있는 공이었다. 운이 좋게 삼진을 잡았다. '실투가 있었지만, 운이 많이 따랐구나'하고 생각했다."
     
    실전 감각이 떨어졌을 텐데 어떻게 대회를 준비했다.  
    "평가전에서 감각 회복을 위해 노력했다. 완벽하게 던질 수 있는 몸을 만들었다. 잘 마무리했다. 이 경기에서도 자신 있게 투구를 할 수 있었다."
     
    국제대회 스트라이크존은 어땠나.  
    "KBO 리그보다는 넓은 것 같다. 2018아시안게임에서도 그랬다. 양의지 포수가 이를 고려해서 주문한 것 같다."
     
    호주 타자 성향은 어땠나.
    "전력 분석팀에서 많은 데이터를 줬다. 도움이 됐다. 가장 중요한 것은 당일 컨디션이다. 예상보다는 컨디션이 좋지 않았던 것 같다."
     
    지난해에 이어 2연속 국제대회 첫 선발이다.
    "작년(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는 팀이 졌다. 미안했다. 오늘은 길게 던진다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 한 이닝씩 잘 버티면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 타선의 득점 지원 덕분에 힘이 났다. 덕분에 과감한 투구를 할 수 있었다."
     
    이정후(키움·4타수 2안타)가 활약했는데.
    "기특하다. 열심히 하는 선수다. 이번 대회뿐 아니라 향후 국제 대회에서 팀을 이끌어야 할 선수다. 나도 국제 대회 경험이 적지 않지만, 어린 선수들이 의욕도 넘치고 긴장도 하지 않더라. 뿌듯하다. 향후 국제 대회도 기대가 된다."  
     
    고척=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