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 KKKKKKKKKK…호주 혼 뺐다

    양현종 KKKKKKKKKK…호주 혼 뺐다

    [중앙일보] 입력 2019.11.07 00:0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프리미어12 첫 경기에서 호주를 상대로 삼진 10개를 잡으며 호투를 펼친 양현종. 김민규 기자

    프리미어12 첫 경기에서 호주를 상대로 삼진 10개를 잡으며 호투를 펼친 양현종. 김민규 기자

    한국 야구대표팀(세계랭킹 3위)이 ‘첫 경기 징크스’를 깨고 기분 좋은 승리를 거뒀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프리미어12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호주(랭킹 7위)를 5-0으로 이겼다. 한국은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6개국)이 결린 이 대회 첫 경기에서 투·타 모두 완벽한 경기력을 자랑했다.
     
    한국은 수년째 ‘첫 경기 징크스’에 시달리고 있었다. 2015 프리미어12(일본전 0-5패),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이스라엘전 1-2패),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대만전 1-2패) 등 주요 국제대회 첫 경기를 망쳤다. 그러나 홈에서 열린 이번 대회 첫 경기에서는 선발투수 양현종(31·KIA)의 호투를 앞세워 완승을 거뒀다.
     
    경기 전부터 양현종은 팬들로부터 가장 큰 박수를 받았다. 그의 유니폼을 입은 관중도 여럿 보였다. 양현종은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2014 인천 아시안게임,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 2018 아시안게임 등 국제대회 8경기에서 2승 1패, 평균자책점 1.99를 기록했다. 김경문 감독은 “경험과 실력 면에서 부족함이 없다”며 그를 첫 경기에 투입했다.
     
    기대대로 양현종은 호주 타선을 압도했다. 시속 150㎞ 강속구로 스트라이크를 잡은 뒤, 유리한 볼카운트에선 뚝 떨어지는 체인지업으로 헛스윙을 유도했다. 양현종의 힘과 기술에 밀린 호주 타자들은 초구부터 적극적으로 스윙하는 전략으로 바꿨다. 그러나 어렵게 공을 맞혀도 타구가 잘 뻗지 않았다. 4회 초 1사까지 10타자 연속 범타.
     
    양현종은 로버트 글랜다이닝에게 첫 안타를 허용한 뒤 폭투를 범해 위기에 몰렸지만 팀 케넬리와 미첼 닐슨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실점을 막았다. 위기를 넘긴 양현종이 더그아웃으로 들어갈 땐 고척스카이돔은 그의 이름을 외치는 함성으로 가득 찼다.
     
    프로 13년차 양현종은 2017년 20승을 기록하는 등 통산 136승을 올린 KBO리그 대표 투수다. 올 시즌 초반 극심한 부진에 시달리다 5월 이후 구위를 회복하며 평균자책점 1위(2.29)에 올랐다. 많은 야구인들이 “류현진 이후 확실한 국제대회 1선발이 없다”고 걱정하지만, 이날 양현종의 호투는 ‘대표팀 에이스’로서 손색없었다. 6이닝 동안 삼진 10개를 잡으며 1피안타·무사사구·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된 양현종은 경기 최우수선수에 선정됐다.
     
    프리미어12 조별리그 1차전(6일·서울 고척)

    프리미어12 조별리그 1차전(6일·서울 고척)

    방망이도 활발하게 돌아갔다. 2회 말 1사 2루에서 대표팀 주장 김현수(31·LG)가 선제 적시타를 날렸고, 민병헌(32·롯데)도 적시 2루타를 때렸다. 3회 말에는 김하성의 볼넷과 이정후의 2루타를 묶어 추가점을 올렸고, 6회 말 2사 1·2루에서 허경민의 안타로 4-0을 만들었다.
     
    한국은 7일 오후 7시 캐나다(세계 10위)와 C조 조별리그 2차전을 벌인다. 조별리그 상대 가운데 김경문 감독이 가장 경계하는 팀이다. 한국 선발은 왼손 강속구 투수 김광현(31·SK)이 예정돼 있다. 캐나다 선발 투수는 왼손 로버트 자스트리즈니로 예고됐다. 캐나다는 한국-호주전에 앞서 열린 경기에서 쿠바(세계 5위)를 3-0으로 꺾었다.
     
    한국은 이어 8일 오후 7시 쿠바와 대결한다. C조 4개국 중 상위 2개국이 일본에서 열리는 수퍼 라운드(10~17일)에 진출한다. 여기서 한국이 대만·호주보다 높은 순위를 차지하면 아시아·오세아니아 대표 자격으로 올림픽 본선에 나간다.
     
    김효경·박소영 기자 kaypubb@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