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친 이들에게 보답하고자 박항서는 떠나지 않았다

    박수친 이들에게 보답하고자 박항서는 떠나지 않았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07 06: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베트남 대표팀과 재계약을 채결한 박항서 감독. IS포토

    베트남 대표팀과 재계약을 채결한 박항서 감독. IS포토


    '박수칠 때 떠나라!'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을 향해 일부 축구팬들이 전한 말이다. 

    박 감독은 베트남에서 '국민영웅'이다. 2017년 10월 부임한 박 감독은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4강 그리고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을 이끌었다. 이어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 8강 신화를 작성했다. 베트남 역대 최고 성적이었다. 박 감독이 부린 마술은 아시아 축구의 변방, 약체로 평가받던 베트남 축구의 컬러를 바꾸며 도약시켰다. 그를 향해 열렬한 박수가 터진 이유다. 

    그런데 박 감독을 향해 베트남을 떠나라는 주장이 나오기 시작했다. 박 감독이 이룩한 업적에 고마워하지 않고, 더 무리한 요구를 하는 베트남축구협회와 높아진 눈높이로 더 무리한 기대를 하는 일부 베트남 축구팬들을 향한 안타까움 때문이었다. 이는 박 감독이 재계약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나온 숱한 낭설이 근거가 됐다. 특히 박 감독은 연봉에 대한 일체의 발언을 하지 않았지만, 이 부분이 재계약의 핵심 주제로 변질됐다. 남아있으면 박 감독이 상처를 받고, 박 감독이 희생양이 될 수 있다는 걱정에서 나온 말이다.

    하지만 박 감독의 생각은 달랐다. 박수칠 때 떠나는 것은 오히려 더 무책임한 것으로 판단을 했다. 박 감독은 박수친 이들에게 보답하고자 베트남을 떠나지 않았다. 그는 베트남 대표팀과 재계약을 체결했다. 베트남 현지 언론들은 계약기간이 3년이라고 보도하고 있다. 오는 7일 베트남축구협회에서 박 감독 재계약 기자회견이 열리고, 이 자리에서 정확한 계약 사항을 발표할 예정이다. 

    기자회견에 앞서 박 감독은 매니지먼트인 디제이매니지먼트를 통해 소감을 밝혔다. 박 감독은 "베트남 대표팀에서 이뤄냈던 성과는 혼자서 이룬 것이 아니다. 대표팀 모든 구성원들이 하나의 목표를 향해 나아갔기 때문에 이뤄낸 결과였다고 생각한다. 지난 2년동안 대표팀이 발전하면서 동시에 시스템이 점점 체계화되고 있다. 이 과정 속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더 남아있다고 생각했다. 또한 그 동안 베트남에서 정말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 사랑에 대한 보답은 더 강력한 베트남 팀을 만들어 내는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 발언에 진심이 담겨있다. 박 감독과 베트남축구협회는 서로 신뢰하고 있으며, 그동안 받았던 사랑을 보답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그가 선택한 방법은 축구다. 베트남 대표팀을 더 이끌며, 더욱 강한 베트남 축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또 박 감독은 현재 베트남만 바라보고 있지 않다. 잠시 박수받고 떠날 마음은 애초에 없었다. 장시적인 발전 계획을 짜고 있다. 핵심은 유소년. 박 감독은 꾸준히 유소년을 주시하고 있다. 베트남 축구의 미래까지 챙기고 있는 것이다. 박 감독은 "현재 베트남 축구는 지난 2년간의 성과를 토대로 축구 산업에 대한 투자가 이뤄지고 있다. 당장은 미약하지만 유소년 육성에도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는 무한한 발전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박항서호가 출항을 알렸다. 박 감독 말대로 앞으로 할 일이 많다.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 2022 카타르월드컵 본선 진출 등 박 감독 앞에 놓은 과제들이 많다. 재계약을 확정지으면서 축구에만 전념할 수 있다. 베트남축구협회와 축구팬들의 신뢰와 사랑을 다시 한 번 확인했고, 박 감독은 이 힘으로 다시 한 발 전진할 예정이다. 더욱 강력해진 박항서호가 이제 시작된다. 
     

    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i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