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챠 프리미어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 1분만 매진

    왓챠 프리미어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 1분만 매진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07 15:58 수정 2019.11.12 16:0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

    다음달 국내 개봉을 앞두고 왓챠 프리미어를 통해 국내에서 첫 시사회를 여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신작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이 7일 예매 오픈 1분 만에 전석 매진 됐다.
     
    국내 영화제에서 상영된 것을 제외하면 고레에다 감독의 신작인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이 처음으로 국내 관객을 찾는 자리다. 영화가 상영된 이후에는 백은하 배우연구소장이 진행하는 관객과 대화(GV)가 열린다.
     
     
     
    왓챠 프리미어는 OTT 서비스 왓챠플레이와 영화 추천⋅평가 서비스 왓챠를 운영하는 스타트업 왓챠가 작품성 있는 다양성 영화들을 지원하기 위해 지원하는 프로젝트. 대규모 마케팅 예산을 사용할 수 없는 저예산 독립영화나 예술영화를 선정해 시사회를 열고 왓챠의 취향 분석 기술을 이용해 620만 왓챠 이용자 중 해당 영화를 좋아할 확률이 높은 사람들에게 시사회를 먼저 알리는 방식으로 영화와 관객을 연결해 주고 있다.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은 전설적인 여배우 파비안느가 자신의 회고록 발간을 계기로 딸 뤼미르와 오랜 만에 재회하게 되면서 그동안 서로에게 쌓여있던 오해와 숨겨진 진실에 대해 알아가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어느 가족'으로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일본을 벗어나 찍은 첫 작품이다. 줄리엣 비노쉬·까뜨린느 드뇌브·에단 호크 등 세계적인 명품 배우들이 호흡을 맞췄다.
     
     
     
    지난 12일에는 이달 개봉하는 쥐스틴 트리에 감독의 신작 '시빌' 역시 왓챠 프리미어를 통해 최초로 일반 관객 대상 시사회를 연다. '시빌'은 작가가 되기로 결심한 심리치료사 시빌이 위기에 놓인 여배우 마고를 통해 내면에 묻어두었던 강렬한 기억과 감정을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다. 72회 칸영화제·토론토영화제·뉴욕영화제 등 세계적인 영화제에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화제작이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