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쿠바 꺾고 예선 전승...1만2000명 관중에 선물 선사

    [프리미어12]쿠바 꺾고 예선 전승...1만2000명 관중에 선물 선사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08 22:0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19 프리미어12 대표팀이 예선을 전승으로 마쳤다. 조 1위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했다.
     
    대표팀은 8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쿠바와의 2019 프리미어12 예선 C조 3차전에서 7-0으로 승리했다.

    2회 김하성이 절묘한 타격 기술로 2타점 안타를 쳤고, 5회는 상대 불펜진을 흔들며 4점을 추가 했다. 선발 박종훈은 4이닝 무실점을 기록했고, 분수령이던 5회에 등판한 차우찬과 이영하도 출루 허용 없이 상대 추격을 막았다. 넉넉한 리드를 끝까지 지켜냈다.
     
    대표팀은 이미 오전에 열린 캐나다-호주전에서 호주가 승리하며 일본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그러나 예선전 상대 전적이 슈퍼라운드에도 반영되는 대회 규정으로 인해 쿠바전도 승리가 필요했다. KBO 리그 선수들이 나서는 올 시즌 마지막 공식 경기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며 야구팬에 보답했다.
     
    2회말 공격에서 득점 기회를 잡았다. 선두타자 양의지가 쿠바 선발투수 요시마르 커슨의 몸에 맞는 공에 출루 했고, 훗고 김현수고 볼 4개를 잘 골라냈다. 쿠바는 이 상황에서 투수를 바로 교체했다. 우완 강속구 투수 야리엘 로드리게스가 마운드에 올랐다.
     
    민병헌은 속구-체인지업 조합에 루킹 삼진으로 물러났다. 허경민도 좌측 방면 땅볼을 치며 3루 주자를 불러들이지 못했다. 3루수가 홈으로 송구 했고 런다운 상황에서 3루 주자 양의지를 아웃시켰다.
     
    상대 기세를 높여준 꼴이 됐다. 그러나 테이블세터진이 이 공격을 살려냈다. 박민우가 볼카운트 3-1에서 바깥쪽(좌타자 기준) 볼을 골라내며 출루했다. 다시 만루 기회를 만들었다. 그리고 후속 타자 김하성이 자세가 무너진 상황에서 콘텍스 스윙으로 타구를 좌중간에 보냈다.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 주자 2명이 홈을 밟았다.
     
    선발투수 박종훈은 고전했다. 1회 이후 매 이닝 출루를 허용했다. 그러나 잘 버텼다. 2사 뒤 연속 출루를 내준 3회와 4회 모두 유격수 땅볼로 범타를 유도하는 위기 관리 능력을 보여줬다. 4이닝 무실점. 국제대회에서 좋은 역할을 해낸 '옆구리' 투수 계보에 합류했다.
     
    벤치의 투수 교체 타이밍과 선수의 임무 수행도 좋았다. 5회초, 박종훈이 선두타자 안타를 허용하자 김경문 감독은 좌완 차우찬을 투입했다. 그가 2루수 정면 직선타와 중견수 뜬공으로 아웃카운트 2개를 잡아냈고, 우완 이영하가 이닝 남은 아웃카운트를 땅볼로 잡아냈다.
     
    대표팀은 5회 공격에서 승부를 갈랐다. 1사 뒤 김하성이 볼넷, 이정후가 사구로 출루하며 만든 기회에서 앞선 3회에서 11타석만에 안타를 신고한 박병호가 중전 적시타를 쳤다. 5번 타자 캐나다전에 이어 연속 타점을 기록했다. 바뀐 투수 예라를 상대로 우전 안타를 치며 2루 주자 이정후를 불러들였다.
     
    기세를 몰아붙인 대표팀은 양의지가 다시 바뀐 투수 프레디 알바레스를 상대로 희생플라이를 쳤고, 그사이 2루로 향한 김재환은 김현수가 좌중간 텍사스 안타로 불러들였다. 4득점. 대표팀이 6-0으로 앞서갔다.
     
    경기 후반은 앞선 1·2차전(예선)보다 훨씬 많은 자리를 채워준 관중, 그리고 KBO 리그에 성원을 보낸 야구팬을 향해 선물을 선사했다.
     
    김경문 감독은 넉넉한 리드를 잡자, 앞선 두 경기에 출전 하지 않은 선수들을 두루 기용했다. LG 마무리투수 고우석, SK 마무리투수 하재훈이 나섰다. 왼 허벅지 근육 경직 증세로 관리를 받고 있는 최정도 대회 첫 타석을 소화했다. 우익수로 교체 투입된 강백호는 7회초 1사에서 아루에바레나의 우중간 깊은 코스 타구를 정확한 타이밍에 포구하며 박수를 받았다.
     
    비싼 입장료 탓에 두 경기 연속 빈 좌석이 많았다. 이날은 약 1만2000여 명이 입장했다. 10구단팬이 모두 모였다. 서로의 응원가를 제창했다. KBO 리그 선수들이 뛰는 2019년 마지막 공식 경기. 한국이 이상적인 경기력으로 보답했다.
     
    경기는 6회 스코어 그대로 끝이 났다. 7-0 승리. 한국이 C조 1위로 슈퍼라운드에 올랐다. 호주는 먼저 2패를 당하고도 마지막 경기에서 캐나다를 잡고, 한국이 쿠바를 이기면서 극적으로 일본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고척=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