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PX 도인비 ”G2, 운 좋게 SKT 꺾어…최근 내 폼 매우 좋아”

    FPX 도인비 ”G2, 운 좋게 SKT 꺾어…최근 내 폼 매우 좋아”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09 06: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에펠타워 내 `살롱 구스타브 에펠`에서 열린 `2019 롤드컵 결승전 미디어데이`에서 의 FPX 선수들이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오른쪽에서 세번째가 도인비 선수.

    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에펠타워 내 `살롱 구스타브 에펠`에서 열린 `2019 롤드컵 결승전 미디어데이`에서 의 FPX 선수들이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오른쪽에서 세번째가 도인비 선수.


    중국의 펀플러스 피닉스(FPX)가 10일 '2019 롤드컵' 결승전에서 맞붙는 유럽의 G2 e스포츠가 운이 좋은 팀이라고 했다. 

    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에펠타워 내 '살롱 구스타브 에펠'에서 열린 '2019 롤드컵 결승전 미디어데이'에서 FPX는 시종일관 자신감이 넘쳤다. 

    특히 주전인 '도인비' 김태상은 G2에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G2가 준결승전에서 SKT을 이긴 건 순전히 운이 좋았기 때문이다. G2가 8강에서 우릴 만났다면 4강에 진출하지도 못했을 것이다"고 말했다. 

    도인비는 자신감이 넘쳤다. 그는 "모두 결승전에 주목해주길 바란다. 왜냐하면 최근 제 폼이 매우 좋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또 상대팀 원더가 클레드를 플레이한 적이 있다고 하자 "과연 G2가 나에게 클레드를 열어줄 용기가 있을지 모르겠다"고 했다. 

    감독인 워호스도 "G2보다 FPX의 국제 대회 성적이 더 좋다"며 "그냥 평상시와 다를 바 없이 준비하면 G2를 이길 수 있다고 본다"고 우승에 대해 자신했다. 

    다만 그는 "G2의 특정 선수가 위협이기 보다는 G2라는 팀 전체가 위협적이다"며 "그들은 우리처럼 팀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어떤 선수에 집중한다기 보다는 그들의 플레이 스타일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파리(프랑스)=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