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일본 살린 대주자 슈토의 폭풍 질주

    [프리미어12] 일본 살린 대주자 슈토의 폭풍 질주

    [중앙일보] 입력 2019.11.11 22:1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일본 야구 대표팀. [AFP=연합뉴스]

    일본 야구 대표팀. [AFP=연합뉴스]

    일본이 프리미어12 수퍼 라운드 첫 판에서 호주를 상대로 신승했다.
     
    일본 야구대표팀은 11일 일본 지바 조조 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수퍼 라운드 호주와 첫 경기에서 3-2 역전승을 거뒀다. 조별리그를 B조 1위로 통과해 1승을 안고 수퍼 파운드에 오른 일본은 2승째를 기록했다. 이날 대만을 꺾은 멕시코(2승)와 함께 공동선두. 호주는 대만과 함께 2패가 됐다.
     
    호주는 조별리그에서 쿠바, 캐나다와 나란히 1승2패를 기록한 뒤 TQB(팀 퀄리티 밸런스)에서 앞서 2위로 수퍼 라운드에 진출했다. 수퍼 라운드에 나선 6개국 중 객관적 전력이 가장 낮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예상을 뒤엎고 초반부터 일본에 앞서나갔다. 3회 초 대릴 조지의 2루타, 티모시 케넬리의 적시타로 선제점을 뽑았다. 4회에도 미첼 닐슨이 1타점 2루타를 쳐 2-0으로 달아났다.
     
    하지만 홈 팀 일본은 경기 중반 동점을 만들었다. 4회 말 4번 타자 스즈키 세이야가 좌월 솔로초를 쳤다. 6회에는 요시다 마사타카의 안타 이후 대주자로 나간 슈토 우쿄가 엄청난 활약을 펼쳤다. 슈토는 3루를 훔친 뒤 2사 이후 겐다 소스케의 세이프티 번트 때 태그를 피하면서 홈을 터치해 2-2 동점을 만들었다. 올시즌 안타(20개)보다 도루(25개)가 더 많은 슈토의 발이 일본을 살렸다. 일본은 8회 말 호주 투수의 제구 난조에 힘입어 밀어내기 볼넷으로 마침내 경기를 뒤집는 데 성공했다.
     
    도쿄(일본)=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