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쪽같은 그녀', 나문희X김수안X천우희가 꽉 채운 104분

    '감쪽같은 그녀', 나문희X김수안X천우희가 꽉 채운 104분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12 07:58 수정 2019.11.12 15:2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감쪽같은 그녀

    감쪽같은 그녀

     
    영화 '감쪽같은 그녀'가 국민 배우 나문희를 비롯, 최연소 천만 배우 김수안, 대세 배우 천우희까지 가세해 세대를 대표하는 배우들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나문희, 김수안, 천우희, 각 세대를 대표하는 세 배우가 '감쪽같은 그녀'를 통해 스크린에서 연기 열전을 펼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감쪽같은 그녀'는 72세 꽃청춘 말순(나문희) 할매 앞에 듣도 보도 못한 손녀 공주(김수안)가 찾아오면서 시작되는 기막히고 수상한 동거를 그린 영화.
     
    전 세대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고 있는 나문희는 '감쪽같은 그녀'를 통해 그동안 아껴온 새로운 매력으로 관객들과 만난다. 동네를 주름잡으며 나 홀로 라이프를 즐기던 말순의 자유분방하고 유쾌한 모습부터, 갑자기 나타난 손녀 공주와 티격태격하는 모습, 진정한 가족으로 거듭나는 과정까지 웃음과 감동을 아우르는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는다.  
    감쪽같은 그녀

    감쪽같은 그녀

     
    또한 충무로가 가장 주목하는 배우 김수안은 12살 육아의 달인 공주 역으로 변신하며, 풍부한 감성 연기와 캐릭터 소화력으로 국민 배우 나문희와 65년 차 나이 차이를 뛰어넘는 연기 케미스트리를 선보인다.  
    감쪽같은 그녀

    감쪽같은 그녀

     
    여기에 특별 출연으로 천우희까지 가세, 극 중 공주의 담임 선생님인 박 선생으로 분해 공주에게 한없이 다정한 모습을 보여줌과 동시에 자신에게 구애하는 '직진남' 동광에게는 철벽을 치며 '밀당 고수'의 면모를 보여주며 반전 매력을 선사한다.  
     
    영화의 연출을 맡은 허인무 감독은 “우리 영화에서 정말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세대를 대표하는 세 여배우가 나와서 104분을 꽉꽉 채워 드린다. 그런 면에 관객들의 즐거움과 행복함을 충족시키기에 충분한 영화라고 생각한다”라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감쪽같은 그녀'는 오는 12월 4일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