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에게 발목 잡힌 한국, 김경문 ”모든 면에서 패했다”

    대만에게 발목 잡힌 한국, 김경문 ”모든 면에서 패했다”

    [중앙일보] 입력 2019.11.13 00:0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12일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미어12 수퍼라운드 대만전에서 한국이 0-7로 패했다. 선발 김광현을 위로하는 김경문 감독. [지바=뉴스1]

    12일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미어12 수퍼라운드 대만전에서 한국이 0-7로 패했다. 선발 김광현을 위로하는 김경문 감독. [지바=뉴스1]

    한국 야구가 다시 대만에게 발목잡혔다. 김경문 야구대표팀 감독은 진한 아쉬움을 표현했다.
     
    한국은 12일 일본 지바 조조 마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수퍼 라운드 2차전에서 대만에게 0-7로 졌다. 선발투수 김광현(SK)이 3과 3분의 1이닝 동안 안타 8개를 내주고 3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김경문 감독은 "중요한 경기였는데 상대팀에서 모든 면에서 졌다. 경기를 매일 이길 순 없다. 진 경기는 빨리 잊고 이틀 동안 경기가 없으니 다시 추슬러서 멕시코전(15일)에서 잘하겠다"고 말했다.
     
    타선도 대만 선발 장이(오릭스)를 공략하지 못하면서 한 점도 뽑지 못했다. 안타 5개, 볼넷 5개를 얻었으나 초반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김 감독은 "내일과 모레 경기가 없으니 편하게 쉬면서 타격코치와 상의해서 멕시코전 라인업을 들고 나오겠다"고 했다.
     
    한국의 마지막 상대는 일본이다. 일본도 이날 미국에 3-4로 패하면서 한국과 2승 1패, 공동 2위가 됐다. 김경문 감독은 "일본전에 앞서 멕시코전이 먼저 있어 멕시코부터 열심히 하려고 노력하겠다. 그 다음이 일본전이라 걱정을 미리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지바(일본)=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