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③] '카센타' 조은지 ”죽기 전까지 카메라 앞에 서고 싶다”

    [인터뷰③] '카센타' 조은지 ”죽기 전까지 카메라 앞에 서고 싶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14 10:51 수정 2019.11.14 11:2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조은지

    조은지

    영화 '카센타'의 조은지가 배우와 감독 가운데 선택하자면 배우로 평생 살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카센타' 개봉을 앞둔 조은지는 14일 오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배우로 살고 싶다. 둘 중 하나를 고르라면 배우다"라고 말했다.
     
    이어 "선택받는 입장이고, 기다림이 더 있을 수 있겠지만, 배우 활동을 하면서 점점 매력에 빠져든다. 죽기 전까지 카메라 앞에서 서고 싶다는 생각이 크게 들었다"면서 "아직까진 감독의 매력이라기보다 경험이 많이 없다"고 밝혔다.  
     
    또 조은지는 "한 작품 끝나고 다음 작품 할 때까지 슬럼프다. 배우는 완전 계약직이다. 죽기 전에 한 작품 남기는 것이 목적이지 뭐 이렇게 사는 거다"라며 웃었다.  
     
    '카센타'는 파리 날리는 국도변 카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재구(박용우)와 순영(조은지)이 펑크 난 차를 수리하면서, 돈을 벌기 위해 계획적으로 도로에 못을 박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신인 하윤재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오는 27일 개봉.  

    >>[인터뷰④] 에서 계속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