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④] '카센타' 조은지 ”배우는 계약직..언제나 슬럼프다”

    [인터뷰④] '카센타' 조은지 ”배우는 계약직..언제나 슬럼프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9.11.14 11:01 수정 2019.11.14 11:2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조은지

    조은지

    영화 '카센타'의 조은지가 배우로서 슬럼프에 대해 말했다.  

     
    '카센타' 개봉을 앞둔 조은지는 14일 오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한 작품 끝나고 다음 작품 할 때까지 슬럼프다"라며 웃었다.
     
    이어 "배우는 완전 계약직이다. 죽기 전에 한 작품 남기는 것이 목적이지 뭐 이렇게 사는 거다"라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또 조은지는 "기존의 연기에서 탈피하겠다고 이 작품을 선택한 건 아니다. 이런 톤은 아니지만, 현실적인 드라마 같은 극을 했을 때의 연기톤이긴 하다"라며 이번 작품에 담긴 변화에 대해 밝혔다.  
     
    '카센타'는 파리 날리는 국도변 카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재구(박용우)와 순영(조은지)이 펑크 난 차를 수리하면서, 돈을 벌기 위해 계획적으로 도로에 못을 박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신인 하윤재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오는 27일 개봉.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